인구 11만 경기광주 오포읍, 4개 동으로 나뉜다

읍 단위 전국 3위…급격한 인구증가로 행정수요 대처 시급

유지현 기자 | 기사입력 2019/09/16 [16:08]

인구 11만 경기광주 오포읍, 4개 동으로 나뉜다

읍 단위 전국 3위…급격한 인구증가로 행정수요 대처 시급

유지현 기자 | 입력 : 2019/09/16 [16:08]

  


분당신도시와 이웃하며 급격하게 인구가 늘고 있는 경기도 광주시 오포읍이 내년 하반기 4개 동(洞)으로 나눠질 전망이다.'

 
 15일 광주시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오포읍의 내국인 인구는 10만7천235명으로 읍 단위로는 경남도 양산시 물금읍(11만7천555명), 남양주시 화도읍(11만4천656명)에 이어 전국 3위 수준이다.

 
 오포읍에 거주하는 외국인을 포함하면 실제 인구는 11만명에 육박해 여주시, 양평군과 맞먹는다.

 
 특히 아파트, 빌라 단지 등 시가지 구성 지역의 인구는 9만명을 넘어서고 도시적 산업 종사 가구의 비율은 96%에 달한다.

 
 시는 이에 따라 '오포읍 행정구역 개편 타당성 용역'을 거쳐 오포읍을 폐지하고 대신 4개 행정동(오포1동, 오포2동, 신현동, 능평동)을 신설하기로 했다.

 
 지난 3월 주민 1천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는 67.8%가 동 신설에 찬성하기도 했다.

 
 오포읍 폐지와 4개 행정동 설치와 관련한 '행정구역조정 기본계획안 의견청취안'은 지난 9일 시의회 본회의에서 원안 가결됐다.

 
 시는 연말까지 경기도와 행정안전부의 승인을 얻고 내년 2월까지 관련 조례를 개정할 계획이다.

 
 내년 4월 총선이 예정된 만큼 선거 업무와 조직 개편, 업무공간 확보 등을 거쳐 이르면 내년 7월 4개 동주민센터가 문을 열 수 있게 된다.

 
 시 관계자는 "오포읍은 성남, 서울과 지리적 접근성이 좋아 최근 5년간 연평균 6.9%의 높은 인구증가율을 보였다"며 "일부 지역의 경우 동보다는 여전히 읍을 선호하지만, 기형적인 행정구역 조정은 주민 간의 반목을 야기할 수 있는 만큼 일괄 동 전환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4개 동이 신설되면 현재 49명(오포읍)인 공무원 정원이 9명 늘어나고 동주민센터도 신설돼 증가한 행정수요에 대한 원활한 대처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유지현기자 jhyu@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