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정국 2라운드’ 격화…與 검찰개혁 시동-野 ‘曺사퇴’공조

與,개혁드라이브로 曺임명 명분확보·檢수사 견제…패스트트랙 수사로 野압박

시대일보 | 기사입력 2019/09/10 [17:06]

‘조국 정국 2라운드’ 격화…與 검찰개혁 시동-野 ‘曺사퇴’공조

與,개혁드라이브로 曺임명 명분확보·檢수사 견제…패스트트랙 수사로 野압박

시대일보 | 입력 : 2019/09/10 [17:06]

 



한국당·바른미래, 野공조 논의 본격화…장외집회 하며 해임건의안·국조 전략 고심 
'曺사퇴'요구했던 평화당·대안정치, 보수野와 공조에 선긋기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따른 여야간 대립이 최악의 국면으로 치달으면서 시계 제로의 '포스트 조국 임명' 정국이 본격화되고 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조 장관 임명을 계기로 사법개혁 드라이브를 걸면서 국면전환에 돌입한 반면 제1·2야당인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야권 공조 논의에 본격 착수, 총공세에 나서면서 여야가 정면 충돌하고 있다.

 
보수 야당의 해임건의안과 국조 추진 및 특검 검토 방침에 민주당이 강도높게 비판하고 군소야당도 조금씩 이해관계를 달리하면서 대치전선이 다각적으로 형성되는 모습이다.

 
민주당이 검찰 견제 수위를 높이면서 한국당에 대한 패스트트랙 수사를 촉구하고 한국당은 반발하는 것도 상황을 더 복잡하게 하고 있다.                   

 
민주당은 이날 보수 야당의 해임건의안과 국정조사, 특검을 정치공세라고 몰아붙이면서 공세 차단을 시도했다. 인사청문 과정에서 의혹공세로 낙마 시도를 한 데 이어 임명직후에 해임건의안을 추진하는 의도가 정략적이라는 것이다.

 
민주당은 검찰 개혁 드라이브를 계속 거는 동시에 검찰에 대한 압박 수위도 늦추지 않았다. 조 장관이 임명된 상황에서 검찰이 피의사실 유출 등을 통해 조 장관 흔들기를 시도할 경우 '조국 리스크'가 커질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패스트트랙 수사가 검찰로 이관된 것을 계기로 검찰에 수사를 촉구하면서 자유한국당을 압박·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 의원 59명 전원이 소환에 거부했다"면서 "엄정한 수사와 법·원칙에 따른 처리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해임건의안과 국정조사 추진을 위한 야권 공조 논의에 돌입했다. 또 장외 여론전도 돌입, 조 장관 임명에 반대했던 정치세력의 연대를 모색하면서 여권에 대한 압박 수위를 끌어올리고 있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이날 오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의 독선과 이 정권의 폭주를 막아내려면 결국 자유민주의 가치 아래 모든 세력이 함께 일어서야 한다"면서 '조국 파면과 자유민주 회복을 위한 국민 연대'를 제안했다.

 
황 대표는 이어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를 찾아 협조 요청을 했다.

 
앞서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전날 회동을 하고 공조 방침을 확인한 것에 이어 당 대표간 협력 체제 구축에 나선 것이다.

 
손 대표도 별도 기자회견을 통해 "결국 조국이라는 폭탄을 껴안고 국민과 싸우는 길을 선택한 것"이라면서 "지금은 탄핵이나 하야 등을 요구하기보다는 대통령의 결단을 요구하는 것부터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경기자 kyoung@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