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조국 파면’ 장외투쟁 시동 … “불공정·불의의 아이콘”

‘딸 입시 의혹’ 집중 부각…‘ 曺 사퇴 천만 서명운동’ 전개

윤 경 기자 | 기사입력 2019/09/10 [17:01]

한국당,‘ 조국 파면’ 장외투쟁 시동 … “불공정·불의의 아이콘”

‘딸 입시 의혹’ 집중 부각…‘ 曺 사퇴 천만 서명운동’ 전개

윤 경 기자 | 입력 : 2019/09/10 [17:01]



 자유한국당은 10일 오전 서울 신촌 현대백화점 앞에서의 정당 연설회를 시작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을 규탄하는 순회 장외투쟁에 나섰다.

 
 '살리자 대한민국'이라고 이름 붙인 정당 연설회에는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지도부와 60명 가까운 의원이 집결해 조 장관 임명의 부당함을 알리는 데 주력했다.

 
 특히 신촌이 대학가임을 의식한 듯 조 장관의 딸을 둘러싼 입시 특혜 의혹을 부각했다. 의원들을 비롯한 참석자들은 '조국 임명, 정권 종말' 등이 적힌 피켓을 들었다.

 
 연단이 마련된 트럭 위에 오른 황 대표는 "(조 장관은) 말로는 공정, 정의를 이야기하면서 실제로는 불공정, 불의의 아이콘이었다"며 "불법과 탈법으로 황태자 교육을 했다"고 밝혔다.

 
 이 과정에서 황 대표는 '금수저'를 잘못 말해 "(조 장관이 자녀를) 흙수저로 키웠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딸이 시험도 한 번 안보고 고등학교 가고, 대학교 가고, 의학전문대학원을 갔다. 55억원을 가진 부자가, 딸이 낙제했는데 장학금을 받았다"며 "자녀를 가진 어머니의 가슴이 찢어진다. 청년의 억장이 무너진다. 이런 정부, 심판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 원내대표는 "저는 죽어도 '조국 장관'이라는 말은 못하겠다"며 "피의자 조국을 당장 파면시켜야 하지 않겠는가"라고 가세했다.

 
 나 원내대표는 "한국당 국회의원은 비록 110석밖에 안되지만, 반드시 해임건의안, 국정조사, 특검을 관철하도록 하겠다"며 "시민 여러분들의 힘만이 막 가는 정권을 반드시 끝낼 수 있다. 도와달라"고 말했다.

 
윤경기자 kyoung@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