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교육청, 철저한 사전 대비로 태풍 피해 최소화

일선 학교, 교육과정 정상 운영

김웅렬 기자 | 기사입력 2019/09/10 [16:39]

인천시교육청, 철저한 사전 대비로 태풍 피해 최소화

일선 학교, 교육과정 정상 운영

김웅렬 기자 | 입력 : 2019/09/10 [16:39]

 
○ 인천시교육청, 인명피해 없이 79개 학교(기관) 19억 상당 피해
○ 상황 전담반 운영으로 안전사고 예방 및 피해 지역 신속 조치

 

 
인천광역시교육청(교육감 도성훈)은 태풍 상륙에 따른 철저한 사전대책 마련과 교직원 협조로 제13호 태풍 링링이 관내 학교에 큰 피해를 주지 않고 지나갔다고 9일 밝혔다.

 

이번 태풍으로 79개 학교에서 지붕 외장재 탈락 등 19억 상당의 피해를 입었으나 인명피해는 없었고 신속한 피해시설 파악과 대응조치로 정상적인 교육활동을 진행했다.

 

인천시교육청은 4일부터 본청과 지원청에 상황전담반을 운영하여 24시간 기상 상황을 모니터링 하였다. 또한 상황전반담을 통해 태풍에 따른 안전사고 예방 활동과 피해 발생 시 신속한 조치가 가능하도록 했다. 특히 광장토론회와 진로 박람회 등 대규모 행사를 과감하게 축소 또는 연기하여 태풍 피해를 예방했다.

 

도성훈 교육감은 주간공감회의 자리에서 “태풍 피해 예방을 위해 노력해 주신 모든 교직원께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태풍 피해 시설 복구를 빈틈없이 하여 교육과정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