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구, 삼산월드체육관 대형 무더위쉼터 8월 17일까지 연장 운영

이복수 기자 | 기사입력 2019/08/14 [15:06]

부평구, 삼산월드체육관 대형 무더위쉼터 8월 17일까지 연장 운영

이복수 기자 | 입력 : 2019/08/14 [15:06]


부평구(구청장 차준택)는 오는 8월 17일(토)까지 삼산월드체육관 1층 주 경기장 대형 무더위쉼터를 연장 운영한다. 구는 주민 폭염 대비 편의시설 확충을 위해 인천광역시 시설관리공단 측과 무더위쉼터 운영을 협의하고, 폭염이 최고조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는 8월 초에 삼산월드체육관을 무더위쉼터로 개방했다.

 
당초에는 8월 1일부터 14일까지 14일간 운영하기로 했으나, 폭염특보가 장기화되면서 폭염 취약계층을 위해 오는 8월 17일까지 3일간 쉼터를 연장 운영하기로 했다.

 
운영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9시까지이며 마지막 날인 8월 17일에는 오후 6시까지 운영한다.

 
삼산월드체육관은 2,300㎡ 면적에 500명 이상이 동시에 이용할 수 있는 대형 시설로, 쉼터 운영 기간에는 주민 휴식 공간과 놀이 공간으로 구분되어 운영된다.

 
휴식 공간은 대형 TV 시청과 취침이 가능해 방문객들이 편안하게 쉴 수 있으며 놀이 공간에는 어린이 놀이방, 작은 책방, 작은 전시회 등이 마련되어있다.

 
이복수기자 bslee@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