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인천동아시아문화도시 빛낸다

중구, 사진&영상페스티벌 자원봉사자 배치

박영달 기자 | 기사입력 2019/08/14 [15:05]

2019인천동아시아문화도시 빛낸다

중구, 사진&영상페스티벌 자원봉사자 배치

박영달 기자 | 입력 : 2019/08/14 [15:05]


 

인천중구자원봉사센터는 ‘2019인천동아시아문화도시사진영상페스티벌’의 원활한 진행과 성공을 위해 자원봉사자 1,800여명을 배치한다고 지난 14일 밝혔다.

 
‘2019인천동아시아문화도시사진영상페스티벌’은 오는 15일부터 9월 15일까지 한 달간 인천중구 개항장일대에서 개최하며, 인천중구자원봉사센터는 이미 작년에 ‘2018 인천 해양미디어 페스티벌’에 자원봉사자 470명이 참여한 경험을 살려 자원봉사를 실시한다.

 
‘2019 인천 동아시아문화도시 사진영상 페스티벌’은 세계에 [열린 도시 인천]의 특색을 살린 국제적인 사진영상 전시 행사이며 8월 15일부터 한 달 동안 사진 작품 총 2000 여장과 40여편의 영상 작품이 선보일 예정이며, 전시는 인천아트플렛폼, 한중문화관, 선광미술관, 개항박물관 기획전시실, 제물포구락부, 대불호텔 전시관 등 근대역사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여러 전시장과 개항장 일대의 갤러리 카페 등 크고 작은 전시장에서 동시에 진행된다.

 
오는 15일 오후 4시 한중문화관 앞 광장에서 1차 개막식을 시작으로 15일부터 25일까지는 ‘인천 동아시아문화도시 대표작가전’이 열리며 중국 시안과 일본 도쿄에서 초대작가가 내한해 전시할 예정이다.

 
2차 개막식은  8월27일 오후 5시 인천아트플렛폼 칠통마당에서 시작하여 다음달15일까지는 ‘인천동아시아 해양사진전’과 ‘국제 대학생&교수 사진&영상전’, 그리고 학생들의 교류행사가 진행된다. 중국과 일본 각지에서 사진작가와 사진과 교수들, 사진애호가, 사진을 배우는 학생들 100여 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인천중구자원봉사센터 정미영 사회복지사는 “문화를 잇는 하늘길, 평화를 잇는 바닷길이란 슬로건을 표방한 낭만을 간직한 항구도시이자 대한민국의 개항지였던 인천의 중구에서  한·중·일 3국의 문화다양성을 존중하고 동아시아 상호 문화 이해와 교류를 촉진하기 위한 2019인천동아시아 문화도시에 전문가들은 좀 더 확장된 교류를 이어가고 시민들은 다채로운 공연을 즐기며 느낄 수 있도록  중국어, 일본어 통역사 및 전시장 진행요원 봉사자들을 배치하여 국내외 예술가들이 오가는 예술을 매개로 한 교류의 거점에서 중구의 문화와 역사를 소개하여 시민과 문화예술인들이 함께 즐기는 축제가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영달기자 ydpark@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