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능 불안’ 올림픽에, 오염수까지”

시민단체, 日정권 규탄

시대일보 | 기사입력 2019/08/13 [16:35]

“‘방사능 불안’ 올림픽에, 오염수까지”

시민단체, 日정권 규탄

시대일보 | 입력 : 2019/08/13 [16:35]


 시민단체들이 2020년 도쿄올림픽의 안전성 문제와 후쿠시마 핵 발전소의 방사능 오염수에 대해 우려하며 일본 정부를 규탄했다.

 
 환경운동연합, 에너지정의행동 등 30여개 단체로 구성된 '탈핵시민행동'은 13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평화의 축제인 올림픽을 자국 내 홍보 수단으로 삼는 아베 총리의 행태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탈핵시민행동은 "2013년 일본 아베 총리는 2020년 올림픽 유치가 결정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총회에서 방사능 오염수가 '통제되고 있다'고 밝혔으나, 후쿠시마의 방사능 오염수는 제대로 통제되지 못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후쿠시마 인근에는 이미 오염수의 양이 100만t을 넘겼고, 매주 2천~4천t 정도가 계속 발생하고 있지만, 정화 작업을 거친 뒤에도 기준치를 넘는 방사성 물질이 계속 검출되고 있다고 이들은 설명했다.

 
 이들은 "아베 총리는 도쿄올림픽을 후쿠시마 복구, 부흥의 홍보장으로만 생각하고 후쿠시마산 농수산물 소비 촉진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며 "후쿠시마산 농산물을 선수촌에 공급하는 일은 결코 이뤄져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후쿠시마 핵발전소는 체르노빌 사고와 더불어 대표적인 핵발전소 사고로, 인류에게 위험성을 각인시켰으나 아베 정부는 핵발전소를 재가동하려는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후쿠시마의 교훈을 무시하고 핵 산업계의 이해관계만을 쫓는 아베 정권의 정책은 일본 국민뿐 아니라 인류 전체의 안전을 위협하는 일"이라며 "피해 복구를 제대로 하고 에너지 정책을 전환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런 내용을 담은 서한을 우편을 통해 일본대사관 측에 전달할 예정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