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에 박차

세계에서 가장 큰 반도체 클러스터의 중추도시 구축

오승섭 기자 | 기사입력 2019/08/13 [16:32]

평택시,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에 박차

세계에서 가장 큰 반도체 클러스터의 중추도시 구축

오승섭 기자 | 입력 : 2019/08/13 [16:32]


일본 수출규제의 위기상황을 기회로 바꿔 정면 돌파 의지

 

 평택시(시장 정장선)가 13일 언론브리핑을 통해 반도체 중추도시로 도약을 위한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 추진 계획’을 밝혔다.

 
 평택시에 따르면 기존 삼성반도체의 증설을 적극 지원하는 한편,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로 반도체 소재·부품 및 장비 수급이 어려운 위기 상황을 장기적 안목에서 국내 기술력 육성의 기회로 보고 2025년까지 반도체 소재·부품 전용 산업단지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전용 산업단지는 삼성반도체 평택캠퍼스의 반도체 소재·부품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조성되며, 반도체 생산에 대한 대일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반도체 소재·부품의 국산화가 가능한 반도체 협력사, 연구시설, 기술력 있는 외국기업들을 유치할 예정이다.

 
 경기도에서도 반도체 소재·부품의 국산화를 위한 전진 기지로 반도체 산단이 있는 평택·화성·용인 등에 반도체 소재·부품 전용 산단 지정을 검토하고 있다. 산단에 입주하는 반도체 관련 기업에게는 세제 혜택과 인허가에 대한 행정 지원책도 마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의 과감한 투자 역시 평택에 힘을 실어 주고 있다.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단기적 불확실성이 있을 수 있으나, ‘반도체 비전 2030’계획에 따라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 133조의 투자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또한, 사물인터넷을 비롯한 인공지능(AI), 5G, 전기자동차 등에서 시스템 반도체 및 메모리 반도체 수요를 선제적으로 대비하고 초격차를 유지하기 위해 평택캠퍼스 2기 라인 증설 등을 당초 계획대로 진행할 예정이다.

 
 평택시는 증설 중인 평택캠퍼스 2기 라인이 2020년에 가동될 수 있도록 기반시설 설치 지원 등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며, 향후 추진 예정인 3, 4기 라인 증설도 삼성과 협의하여 속도감 있게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정장선 시장은 “반도체 산업은 평택 미래산업의 핵심”임을 강조하고, “반도체 협력업체 간 원활한 협업을 위하여 첨단 복합산업단지에 반도체 소재·부품의 국산화 지원을 위한 R&D센터 및 외국인투자단지가 지정될 수 있도록 정부 및 경기도에 건의할 것”이라며 반도체 부품·소재기업 전용 산단 조성에 강력한 의지를 보였다.

 
 한편, 평택시는 반도체 관련 지자체간 정보 공유 및 공동대응에도 주도적으로 참여할 계획이다.

 
 지난 12일 정장선 시장의 제안으로, 반도체 사업장이 위치한 경기도 5개 지자체(평택, 수원, 용인, 화성, 이천) 단체장들이 한 자리에 모여 일본 수출규제 피해에 대한 대응과 반도체 관련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단체장들은 천안시, 아산시 등을 포함한 정례회 구성, 긴밀한 협조체계 유지와 현안사항에 대한 공동대응, 정부 건의 등 세계적인 반도체 클러스터 구축 방안을 함께 모색하고 상호 협력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오승섭기자 ssoh@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