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연일 조국 때리기 ... “비이성적 선동 일삼는 조국, 당장 해임해야”

시대일보 | 기사입력 2019/07/23 [17:00]

한국당, 연일 조국 때리기 ... “비이성적 선동 일삼는 조국, 당장 해임해야”

시대일보 | 입력 : 2019/07/23 [17:00]


자유한국당은 23일 일본 수출 규제와 관련해 청와대 조국 민정수석의 '페북 정치'를 강력히 비판했다.

 
조 수석의 연이은 페이스북 글을 '반일 국민 선동'으로 규정하는데 이어 문재인 대통령의 책임론까지 거론하는 분위기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청와대가 사법부의 판단과 외교적 괴리를 메울 생각은 없고 나서서 간극을 키우고 있다"며 "의지해보겠다는 게 고작 반일감정으로, 정부 정책을 비판하면 친일로 몰아가는 한심한 작태"라고 꼬집었다.'

 
김무성 의원은 국회에서 열린 '열린토론, 미래' 토론회에서 "'겁먹고 쫄지 말라'며 결사항전을 외치는 것은 문제를 악화시키는 몰상식한 대응"이라며 "수십차례 비이성적인 선동을 일삼은 방정맞은 조 수석을 당장 해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민정수석이 나서서 반일 감정을 부추겨 국민을 선동하는 행위는 이성을 잃은 비정상적인 정신상태"라며 "조 수석의 선을 넘는 발언에 대해 문 대통령이 제지하지 않는다면 문 대통령도 조 수석과 똑같은 생각을 가진 '비정상적 상태'라고 규정하겠다"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은 조선 말기 우물 안 개구리 같은 무능한 왕정처럼 무식하고 한심한 일을 하고 있다"며 "조국은 임진왜란을 앞두고 왜군의 조총을 걱정하는 사람들에게 '조총으로 사람이 다 죽는답니까'라고 반문했던 여진족 토벌 영웅 신립 장군을 보는 듯하다"라고도 지적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