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군수구청장協 “日 규체철회 안하면 新물산장려운동 전개”

염태영 “자치단체 한일 친선사업 어려울 듯…반도체 지원 정책 마련”

윤 경 기자 | 기사입력 2019/07/23 [16:52]

시장군수구청장協 “日 규체철회 안하면 新물산장려운동 전개”

염태영 “자치단체 한일 친선사업 어려울 듯…반도체 지원 정책 마련”

윤 경 기자 | 입력 : 2019/07/23 [16:52]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는 23일 "일본이 수출규제를 철회하지 않고 경제전쟁을 도발한다면 전 국민과 함께 신(新)물산장려운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참좋은지방정부위원회 상임위원장과 염태영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대표회장(수원시장), 황명선 상임부회장(논산시장) 등 협의회 소속 시장·군수·구청장 일동은 이날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아베 정부의 보복적 수출규제에 대해 조속한 철회를 촉구한다"며 이 같은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문에서 "협의회는 전 국민과 함께 강력한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전개한다"며 "일본의 수출규제가 철회될 때까지 공무수행을 위한 일본 방문을 중단할 것을 천명한다"고 말했다.

 
 또 "전국의 기초 지방정부는 과거 문제에 얽매이지 않고, 도시 간의 자매·우호 결연을 통해 다양한 친선교류 활동을 펼치며, 한·일 양국의 미래지향적 관계 발전에 이바지해왔다"며 "(일본의 조치는) 그동안 양국 기초 지방정부 간 우호적으로 지속해 온 공조 노력에 정면으로 반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두관 위원장은 발언에서 "초당적 협력만이 일본을 압박하고 국제사회의 지지를 얻어낼 수 있다"며 "오늘 기자회견은 전국의 기초지방 정부들이 여야와 지역을 가리지 않고, 일본을 강력하게 규탄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경기자 kyoung@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