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양군 고추 칼라병에 몸살앓다...고추 안정생산 위한 병해충 관리 철저

김유백 기자 | 기사입력 2019/07/07 [15:31]

영양군 고추 칼라병에 몸살앓다...고추 안정생산 위한 병해충 관리 철저

김유백 기자 | 입력 : 2019/07/07 [15:31]

 


영양군(군수 오도창)에서는 올해 들어 이상 기온과 바이러스 병으로 인하여 고추농사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지난 5월 고추정식 직후 동해(凍害) 피해로 한차례 피해를 보았고, 육묘상에서부터 발생한 바이러스(칼라병)등으로 큰 피해를 주고 있다.

 
특히, 이상 기온으로 바이러스 매개충인 총채벌레의 번식이 증가하면서 최근 고추 재배지를 중심으로 바이러스 감염 사례가 급증하여 방제에 비상이 걸렸다.

 
영양군은 최근 “칼라병”이라 불리는 “토마토반점위조바이러스(TSWV)”가 확산하면서 고추 재배 농가의 피해뿐만 아니라 생산량 감소가 우려된다고 밝혔다.

 
고추 칼라병은 치료가 불가능하고 전염 속도가 빨라 큰 피해를 입힐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매개충인 총채벌레를 잘 방제하면 바이러스 확산을 막을 수 있다.

 
장마철이 지나고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되는 7월 하순부터 총채벌레가 급증할 경우, 전체 재배 단지로 전염될 위험성이 높아 농가의 선제적인 방제가 중요시되고 있다.

 
김유백기자 dbqordl@korea.com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