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남동소래아트홀, 마티네콘서트 마실 공연 26일 펼쳐

강경환 기자 | 기사입력 2019/06/18 [18:09]

인천 남동소래아트홀, 마티네콘서트 마실 공연 26일 펼쳐

강경환 기자 | 입력 : 2019/06/18 [18:09]


인천 남동소래아트홀(이사장 김종필)이 마티네콘서트 ‘마실’공연으로 에스닉퓨전밴드 ‘두번째달’과 김준수가 함께 하는 ‘판소리 춘향가’를 6월 26일 수요일 대공연장에서 펼친다.

 
‘두번째달’은 독특한 악기 구성인 바이올린, 만돌린, 아이리쉬 휘슬, 아코디언, 일리언파이프 등 다양한 유럽의 민속 악기들로 민족 고유의 민속음악을 다양한 접근법으로 풀어내 다채롭게 선사하는 에스닉퓨전밴드이다.

 
최근 한국대중음악상에서 최우수 재즈&크로스오버 음반부분을 수상한 실력파로 드라마 ‘아일랜드’, ‘궁’, ‘구르미 그린 달빛’의 OST에 참여했으며, KBS 2TV 불후의 명곡에도 다수 출현한 바 있다.

 
특히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폐회식 때 매혹적인 판소리공연으로 눈과 귀를 사로잡은 밴드로 잘 알려져 있다.

 
소리꾼 김준수는 국립창극단의 간판스타이자 국악계 아이돌로 불리며 창극 적벽가, 트로이의 여인들, 흥보씨 등 여러 작품에서 주연 배우로 활동하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6월 26일 오전 11시 대공연장(소래극장)에서 공연되며, 관람료는 전석 3천원, 사전 전화예약(☎032-460-0560) 후 선착순 입장이다.

 
강경환기자 ghgang@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