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기념물 ‘황새’ 자연방사 3세대 첫 탄생

예산군에서 2015년 첫 자연방사 후 4년만의 결실

연영선 기자 | 기사입력 2019/06/18 [17:04]

천연기념물 ‘황새’ 자연방사 3세대 첫 탄생

예산군에서 2015년 첫 자연방사 후 4년만의 결실

연영선 기자 | 입력 : 2019/06/18 [17:04]


 천연기념물 황새 복원의 중심지인 충남 예산군에서 2015년 첫 자연방사 이후 4년만에 방사 3세대 아기 황새가 탄생하는 결실을 맺었다.

 
 2017년에 예산군 광시면 시목리 야생 둥지탑에서 태어난 ‘목황’(암컷, 방사2세대, 가락지번호A95)은 지난 겨울을 전북 지역에서 지낸 후 올 봄 고향인 예산군으로 돌아와서 ‘화해’(수컷, 가락지번호 A10)와 함께 광시면 대리에 둥지를 틀었다.

 
 또한 ‘목황’ 부부는 지난 4월 23일 4개의 알을 낳았고, 5월 23일 첫 부화를 해 현재 2마리의 새끼 황새(방사 3세대)를 키우고 있다.

 
 황새 복원은 문화재청의 대표적인 천연기념물 복원사업으로 충남 예산군에서 2015년부터 방사 및 자연증식을 거듭해 현재 50여 마리의 황새가 자연에서 살아가고 있다. 그 중 3쌍의 텃새 황새 번식쌍이 3년째 예산군에서 번식하는 등 성공적인 복원 성과를 거두고 있다. 특히 방사 3세대의 탄생으로 황새 복원 역사를 새로이 쓰게 됐다.

 
 황새 복원을 담당하고 있는 예산황새공원 야생복귀연구팀 김수경 선임연구원은 “1970년대 초에 절멸됐던 텃새 황새 번식개체군이 2016년 이후 단계적으로 형성되고 있다”며 “이번 방사 3세대의 탄생은 황새 복원 관계자 모두가 고대하던 일이고 방사 황새가 야생 환경에 안정적으로 적응해가고 있다는 상징적인 의미”라고 말했다.

 
 올해에는 이 밖에도 광시면 관음리 황새 부부가 6마리의 새끼 황새를 모두 부화하기도 했는데, 이는 세계적으로도 드문 사례이다.

 
 예산군 황새복원사업은 문화재청의 지원과 한국교원대학교의 사육·연구기술, LG상록재단의 둥지탑 및 방사장 설치, 환경부의 서식지 조성사업 등이 유기적으로 협력체계를 이뤄 성공적인 복원 모델을 만들어 내고 있다.

 
 자연으로 돌아간 황새들은 국내 곳곳은 물론 러시아, 중국, 일본, 북한으로 왕래하며 새로운 황새 시대를 열고 있다.

 
 한편, 예산군은 최초 황새 방사일(2015. 9. 3.)을 기념해 오는 9월 초 ‘전국황새기록사진전’, ‘하늘·별·땅 황새마을 축제’, ‘한일 황새복원 교류회’ 등을 개최할 예정이다.

 
연영선기자 ysyoun@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