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中→美中·韓中→韓美…한반도 열흘간 숨 가쁜 ‘정상 외교전’

시진핑, 20∼21일 방북…‘비핵화 협상’ 향방 가를 분수령

윤경 기자 | 기사입력 2019/06/18 [16:51]

北中→美中·韓中→韓美…한반도 열흘간 숨 가쁜 ‘정상 외교전’

시진핑, 20∼21일 방북…‘비핵화 협상’ 향방 가를 분수령

윤경 기자 | 입력 : 2019/06/18 [16:51]


G20정상회의 계기로 한미중 양자 정상회담 이어져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20∼21일 방북을 시작으로 이달 하순 한반도를 둘러싼 정상 외교전이 숨 가쁘게 전개된다.

 
시 주석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에 이어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를 계기로 미중 정상회담과 한중 정상회담이 예정돼 있다.

 
이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 뒤 29일께 한국을 방문해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질 것으로 전해졌다.

 
불과 열흘 사이에 한반도 문제의 주요 플레이어인 남북한과 중국, 미국 등이 연쇄 정상회담을 갖는 것으로, 교착상태에 빠져있는 북핵 문제를 비롯한 한반도 정세의 향방을 가늠할 분수령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가장 주목할만한 이벤트는 전격적으로 이뤄지는 북중정상회담이다.

 
시진핑 주석이 일반적인 관측보다 이르게 G20 정상회의를 앞두고 방북하는 것은 무역갈등 등으로 미국과 대립하고 있는 상황을 의식한 행보라는 분석이 많다.

 
우선 시 주석이 비핵화 협상에 있어 북한의 진전된 입장을 끌어내 미중 정상회담 분위기를 부드럽게 만들려는 것 아니겠냐는 관측이 나온다.

 
특히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해 시작된 협상 국면에서 고비 때마다 시 주석과 만나왔다는 점에서 이번 회담이 북한의 협상 복귀의 신호탄이 될 것이란 기대도 없지 않다.

 
외교 소식통은 18일 "시 주석의 방북 의도를 예단할 수는 없지만, 김정은 위원장으로부터 긍정적인 언행을 끌어낼 수 있다는 판단에서 방북 카드를 꺼냈을 가능성이 크다"면서 "비핵화 협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이날 러시아 방문을 마치고 귀국하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시진핑 주석의 방북 의미에 대해 "북중 간 소통이 결국은 우리가 목표로 하는 비핵화 평화구축에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다른 한편에서는 시 주석이 트럼프 대통령과의 회담을 앞두고 북중 결속을 과시해 미국을 압박하려는 의도일 수 있다는 전망도 있다.

 
특히 북한이 '미국이 셈법을 바꾸지 않는 한 협상 테이블에 나가지 않겠다'고 한 못 박은 상황에서 북중 정상회담이 열린다고 해도 쉽게 돌파구가 열리기는 어렵지 않겠느냐는 분석도 나온다.

 
신범철 아산정책연구원 안보통일센터장은 "미국이 대만과 홍콩 문제까지 건드린 상황에서 중국도 북한을 '카드'로 쓰겠다고 나선 것"이라며 "비핵화에 있어 촉진자 역할보다는 한반도에 영향력을 과시하기 위한 방북일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조성렬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자문연구위원도 "중국이 그간 미국과의 무역갈등 등으로 한반도 문제에 손을 놓고 있었다면 이제는 적극 나서겠다는 신호"라면서도 "이번 방북으로 비핵화 협상에 돌파구가 마련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시 주석과 김정은 위원장이 만나 내놓을 메시지는 이후 이어질 정상회담들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G20 정상회의 기간 오사카에서 이뤄질 미중 정상회담에서는 무역 갈등 외에 한반도 비핵화 문제까지 주요하게 다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윤경기자 kyoung@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