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두천시의원, 공직자 비리 폭로 파문...의회 ‘행감’서 지적, 공직협 허위사실 반박

김대실 기자 | 기사입력 2019/06/17 [19:37]

동두천시의원, 공직자 비리 폭로 파문...의회 ‘행감’서 지적, 공직협 허위사실 반박

김대실 기자 | 입력 : 2019/06/17 [19:37]

 동두천시 의회 행정사무감사 특별위원회 위원장(정문영)이 자치행정과를 상대로 행정사무감사 에서 의원의 발언 내용이 허위사실 이라며 공무원직장협의회가 반발하고 나서 파문이 퍼져 나가고 있다.

 
동두천시 의회 제283회 2019년도 행정사무감사가 10일부터 18일 까지 9일간 동두천시 기획감사담당관 외 24개 부처를 상대로 행하고 있는 가운데 행정사무감사 특별위원장(정문영)이 행감 첫날 자치행정과 사무감사에서 공무원들이 공금횡령 했다는 발언을 했다.

 
정위원장은 자치행정과 법인카드 사용내역 중에 미군부대 내 클럽에서 총 8회에 걸쳐서 3.902달러를 사용한 사실이 밝혀졌다. 사용내역을 보면 골프외 골프용품을 구입 했다는 내용으로 공금횡령이라며, "골프는 혼자 즐기는 운동이 아니고 참석자에 따라서 여러가지 이권이 관련되지 않았나 하는 의문이 야기된다" 고 정위원장은 피력했다. 또한, 정위원장은 동두천시청 직장 금고에 대해서도 사업자등록증상에는 소매업에 자동판매기 운영으로 등록한 상태에서 돈을 빌려주고 이자를 받는 불법사채행위, 직장금고에 부당하게 예산을 편성하여 운영하는 횡령행위를 제기했다.

 
아울러, "무허가 음식을 판매하는 식당영업, 식품위생법 위반행위 직장금고 직원을동두천시 공무원으로 변경시켜 예산을 부정 사용한 행위 등은 공무원으로서 일탈 행위로 관련된 직원 모두를 검찰과 감사원에 고발조치 하겠다"라 밝혔다.

 
정 위원장은 자치행정과 행감에서 공금횡령, 불법사채의혹, 식품위생법위반 등을 거론하며 "동두천시장은 관련 직원들의 명예퇴직이나 사직신청을 검찰과 감사원조사가 완료될때까지 유보하라"고 말했다.

 
이에대해 자치행정과는 정의원의 공금횡령, 직장금고 일탈행위 발언에 모든사실이 다르다며 모두, 간담회 및 행사 후 식사비용 등 자료와 행정 안전부 관계법령을 근거로 10개 항목을 작성하여 반박했다.

 
한편, 동두천시 공무원 직장협의회장(박용래)은 자치행정과 자료를 검토한 결과에 대해 지난 12일 성명서를 발표했다, "상식에서 벗어난 정의원의 허위발언을더 이상 묵과 할수 없다" 고강조하면서 "모의원은 허무맹랑한 허위사실 발언에 책임져야 할 것이며, 불성실한 태도와 발언을 시정치 않을시 모든 수단과 방법을 강구하겠다"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이어. 14일에는 정의원을 상대로 투쟁 현수막을 게첨했다.

 
동두천공직협회장(박용래)은 시청정문에 "상식에서 벗어난 모 시의원 허위발언에 더 이상 방치할수 없다!. 공개사과하고 발언취소와 정정보도를 요구한다" 는 내용과 시의회 앞에서는 "시의원은 면책특권이 있는가? 허위발언, 명예훼손, 책임져라!, 사실확인 없이 공무원을 범죄자로 취급하는 허위사실 즉시 취소하라"는 2개의 현수막을 걸었다.

 
동두천시공직협 관계자는 "의원들이 시 를 상대로 행정사무감사를 하면서 공무원들을 마치 범죄자로 취급한다" 며 "재발방지차원에서 경기도청공직협과 협의해 강도높게 대처 하겠다" 고 말했다,

 
이에대해 정위원장은 자료를 근거로 했으며 검찰에 고발 후 증거를 검찰에 제출해 밝히겠다고 자신의 발언에 힘을 주었다.

 
이에대해 시민들은 시시비비를 명백히 가린 후 상응하는 조처가 뒤따라야 한다고 지적해 향후 결과에 귀추가 주목된다.

 
김대실기자 dskim@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