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선한 저녁, 숲길따라 걸어요”

마포구, 오는 13일 ‘소소한 걷기’ 행사 진행

강형구 기자 | 기사입력 2019/06/11 [22:56]

“선선한 저녁, 숲길따라 걸어요”

마포구, 오는 13일 ‘소소한 걷기’ 행사 진행

강형구 기자 | 입력 : 2019/06/11 [22:56]


 마포구(구청장 유동균)는 주민들의 걷기 운동 생활화를 위한 ‘소소한 걷기’ 행사를 오는 13일(목) 오후 6시 30분부터 저녁 9시까지 진행한다고 밝혔다.

 
 마포구가 마련한 걷기 코스는 월드컵경기장 3번 출구에서 시작해 매봉산 자락길과 매봉산 전망대, 문화비축기지, 하늘공원 메타세쿼이아길, 하늘공원 전망대, 평화공원 수변무대로 이어지는 약 5.5km 구간이다.

 
 걷기 행사에는 50플러스센터 서부캠퍼스 소속 도시해설가가 동행한다. 코스 주변 지명과 유래한 역사 이야기를 함께 들려주며 산책에 특별한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폭염 속 달아오른 도심을 피해 주민들이 찾는 ‘힐링 숲’인 매봉산은 상암 월드컵경기장 바로 옆에 위치한 작은 산이다. 산 아래 있던 과거 대형 석유저장고는 시민 아이디어 공모를 통해 재작년 문화비축기지로 변신했다.

 
 구는 방문객들의 안전과 편안한 휴식을 위해 지난해 매봉산 등산로 1.3km 구간에 대한 시설 정비를 완료했다. 전망데크와 원두막 쉼터, 흔들의자 등 5개 휴게시설이 새롭게 설치됐다.

 
 구 관계자는 이번 코스에 포함된 매봉산 자락길에서 잣나무와 소나무 군락이 주는 청량감과 함께 산 능선을 돌며 문화비축기지와 월드컵경기장의 멋진 풍경을 조망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시원하게 뻗은 산책로 따라 줄지어 하늘 높이 솟은 메타세쿼이아와 녹음이 울창한 하늘공원을 걷는 코스도 기대해 볼만 하다.

 
 이번 걷기행사는 서울시민의 건강을 위한 서울시·자치구 공동협력사업의 일환으로 마포, 서대문, 은평 서북 3구가 연합해 추진하고 있다.

 
 지난 4월에는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아 서대문 독립문공원 일원 7km구간에서 행사가 운영됐다. 5월에는 홍제역에서 서울둘레길과 장미공원을 거쳐 불광역에 이르는 코스였다. 두 차례 열린 걷기 행사는 모두 낮 시간대에 진행됐다.

 
 마포구는 초여름으로 접어들며 부쩍 다가온 더위에 참가자들의 컨디션을 고려하여 당초 난지·망원 한강공원이 포함된 약 8.5km 구간이었던 코스를 단축하고 안전한 이동로를 확보한 후 행사 시간대를 초저녁으로 변경했다고 밝혔다.

 
 이번 걷기 행사는 13일(목) 오후 6시 30분 월드컵경기장역 3번 출구 앞에서 시작된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마포구 지역보건과(☎02-3153-9055)로 문의하면 된다.

 
강형구기자 hggang@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