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김포시의원 일동 “유승현 전 의장 배우자 살인혐의 강력 규탄”

박형근 기자 | 기사입력 2019/05/19 [18:58]

한국당 김포시의원 일동 “유승현 전 의장 배우자 살인혐의 강력 규탄”

박형근 기자 | 입력 : 2019/05/19 [18:58]

 김포시의회 자유한국당 시의원들이 더불어민주당 유승현 전 김포시의회 의장의 배우자 살인혐의를 강력히 규탄했다.

 
자유한국당 김포시의원 일동은 “유승현 전 의장이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시의원 및 시의장을 엮임하고 문재인 대통령의 선거 당시 선거대책본부장(김포시)으로 활동한 동시에 경기도의원 출마, 국회의원 경선참여 등을 한 사실이 존재한다”며 잘못된 공천을 한 더불어민주당의 대국민적 사과를 요구했다.

 
또한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포시장이 지난 2017년 김포시 산하 김포복지재단의 이사장에 유승현 전 의장을 임명한 것은 도덕성 및 전문성 등에 대한 철저한 검증이 없이 이뤄졌던 보은인사로써 재단의 기능 및 역할이 유명무실해진 상황에서 현재까지 이사장직이 아무 문제없이 유지됐던 것에 대하여 김포시장이 직접 사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제도적으로는 “향후 김포시의 산하 기관 및 단체의 대표를 임명할 때에 김포시민의 대의기관인 김포시의회의 동의를 반드시 거치도록 관련 규정을 조속히 개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마지막으로 자유한국당 김포시의원 일동은 “더불어민주당이 두 번 다시 이런 살인범죄가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방지 대책을 수립하고 소속 정치인들에 대한 보다 확실한 검증 절차를 신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형근기자 phg0550@naver.com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