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천구, 풍수해 재난안전대책본부 가동

강창균 기자 | 기사입력 2019/05/15 [16:28]

금천구, 풍수해 재난안전대책본부 가동

강창균 기자 | 입력 : 2019/05/15 [16:28]

 올해 여름철 강수량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적지만 많은 비가 내릴 때가 있고 지역적 편차가 심할 것으로 예상된다.

 

 금천구(구청장 유성훈)가 여름철 풍수해를 대비하고자 구민이 체감하고 구민과 함께하는 풍수해 재난안전대책을 실행하기 위해 5월 15일(수) 오전10시 금천구청 지하1층 U-통합상황실에서 ‘2019년 풍수해 재난안전대책본부’ 개소식을 가졌다.

 

 이날 개소식은 현판식이 있은 후 수방대책 종합 보고에 이어 ‘2019년 풍수해 없는 안전 기원제’를 진행했다.

 

 풍수해 재난안전대책 본부는 5월 15일부터 10월 15일까지 구청장을 본부장으로 13개 실무반을 구성, 1단계 ‘주의’, 2단계 ‘경계’, 3단계 ‘심각’ 단계별 근무 체계로 운영된다.

 

 한편, 구는 매년 풍수해 안전대책으로 돌봄공무원을 지정해 사고를 대비했다. 올해는 돌봄공무원은 물론 통반장 370여명을 추가로 투입해 주민과 함께하는 현장중심 협력체계를 구축했다.

 

 개소식에 참석한 유성훈 구청장은 “최근 풍수해 피해는 자연재해뿐만 아니라 관리 소홀로 발생하는 경우가 있으니, 구민들이 인재로 수해를 입지 않도록 사전점검 등 예방위주의 수방대책을 실시해주길 바란다”며, “구의 비상연락망 체계를 다시 한 번 점검해 풍수해 재난안전대책에 총력을 기해 주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