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사 87% “사기 떨어졌다” 최대 고충은 ‘학부모 민원’

교총, 스승의날 맞아 교원 인식 설문조사…“교권 추락 특단 대책 필요”

윤 경 기자 | 기사입력 2019/05/14 [01:30]

교사 87% “사기 떨어졌다” 최대 고충은 ‘학부모 민원’

교총, 스승의날 맞아 교원 인식 설문조사…“교권 추락 특단 대책 필요”

윤 경 기자 | 입력 : 2019/05/14 [01:30]

 교사 10명 중 9명 정도가 교원들의 사기가 떨어졌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사들은 '학부모 민원'을 가장 큰 어려움으로 꼽았다.

 
13일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가 스승의날(15일)을 앞두고 전국 유·초·중·고교와 대학 교원 5천493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공개한 결과에 따르면 '교원들의 사기가 최근 1∼2년간 어떻게 변했냐'는 질문에 87.4%가 '떨어졌다'고 답했다.

 
2009년 같은 문항으로 설문 조사했을 때 '떨어졌다'고 답한 비율이 55.3%였던 것과 비교해 10년 새 32%포인트 증가했다. 2011년 조사 때는 79.5%, 2015년 75.0%였다.

 
'학교 현장에서 교권이 잘 보호되고 있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65.3%가 '별로 그렇지 않다'라거나 '전혀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보호가 잘 되고 있다'는 응답은 10.4%였다.

 
사기 저하와 교권 하락으로 인한 가장 큰 문제로는 50.8%가 '학생 생활 지도 기피, 관심 저하'를 꼽았다. '학교 발전 저해, 교육 불신 심화'(22.9%), '헌신, 협력하는 교직 문화 약화'(13.2%) 등의 답변이 뒤를 이었다.'

 
 '교직 생활에서 가장 큰 어려움'(복수응답)으로는 '학부모 민원 및 관계 유지'가 55.5%로 1순위로 꼽혔다. 이어 '문제행동, 부적응 학생 등 생활지도'가 48.8%, '교육계를 매도·불신하는 여론·시선' 36.4%, '교육과 무관하고 과중한 잡무' 32.0% 등 순으로 나타났다.

 
'최근 교원 명예퇴직이 증가한 가장 큰 이유'(복수응답)로는 ' 학생 생활지도 붕괴 등 교권 추락'이란 응답이 89.4%로 가장 많았다. '학부모 등의 민원 증가에 따른 고충'도 73.0%였다.

 
교원들은 학교 교육 정상화를 위해 가장 시급한 과제(복수응답)로 '교권 확립'(69.3%)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사회적 요구의 무분별한 학교 역할 부과 차단'(48.4%), '정치·이념 따른 잦은 정책 변경 지양'(23.3%) 등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현재 교직 생활에 만족하고 행복한지에 대한 질문에는 52.4%가 '그렇다'고, 21.5%는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다시 태어난다면 교직을 선택하겠느냐'는 물음에는 '그렇다'(39.2%)와 '그렇지 않다'(37.6%)가 비슷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정부나 시·도교육청의 교육정책이 학교 현장 의견과 현실을 잘 반영하느냐는 질문에는 59.5%가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그렇다'는 응답은 11.3%였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6일까지 진행됐으며 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는 ±1.32%포인트다.

 
교총은 "교원들의 사기와 교권이 '저하'를 넘어 '추락'한 것"이라면서 "학생 지도와 학교 업무에 대한 무관심, 냉소주의로 이어질 우려가 있다는 점에서 특단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윤경기자 kyoung@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