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 보러 온 여성 성폭행·감금 무속인 1심서 징역 6년

시대일보 | 기사입력 2019/05/09 [19:57]

점 보러 온 여성 성폭행·감금 무속인 1심서 징역 6년

시대일보 | 입력 : 2019/05/09 [19:57]

서울 강남에서 활동하면서 여성 고객들을 성폭행하거나 감금해 다치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30대 무속인이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1부(김연학 부장판사)는 9일 강간, 감금치상, 특수상해 등 혐의로 기소된 이모(38) 씨에게 징역 6년을 선고했다.

 
또 신상정보를 5년간 공개 및 고지하게 했고, 위치추적 전자장치를 7년간 부착하라고 명령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성폭력 범죄를 저지른 후 10년 이내 다시 범행해 재범의 우려가 있다"며 "법정에서 자백했고, 피해자들의 경찰 진술 조서 및 진단서 등을 통해 볼 때 피의사실을 전부 인정할 수 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각 범행을 자백한 것은 피고인에게 유리한 정상"이라면서도 "여러 사건이 병합돼 있어 범행 행위에 상응하는 중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판시했다.

 
이 씨는 지난해 11월 8일 자신에게 점을 보러 온 손님 A씨의 집을 방문해 성폭행하고, 다음날 자신의 집으로 A씨를 데려가 다시 성폭행한 뒤 감금한 혐의를 받는다.

 
또 B씨에게 상해를 입히고 감금치상한 혐의와 C씨를 폭행 및 상해한 혐의로도 기소됐다.

 
길거리에서 시비가 붙어 D씨를 폭행한 혐의도 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