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류세 뿐만이 아니다” … 기름값 ‘잔인한 5월’ 상승요인 집중

휘발유 7주새 65원 상승…유류세 인하폭 축소로 추가 65원 올라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19/04/14 [18:44]

“유류세 뿐만이 아니다” … 기름값 ‘잔인한 5월’ 상승요인 집중

휘발유 7주새 65원 상승…유류세 인하폭 축소로 추가 65원 올라

연합뉴스 | 입력 : 2019/04/14 [18:44]

오는 5월 유가 상승을 부추길 요인들이 안팎으로 한꺼번에 몰리면서 휘발유 등 석유제품 가격 급등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미 국내 전국 주유소가 판매하는 휘발유 가격이 8주째 상승한 상황에서 다음 달에는 소비자가 체감하는 부담이 더욱 커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내달 휘발유 등 석유제품 가격에 가장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요인은 정부의 유류세 인하 폭 축소다.

 
정부는 지난 12일 유류세 인하 정책을 오는 8월 말까지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그러나 인하 폭은 현행 15%에서 7%로 절반가량 축소했다.

 
소비자 입장에선 애초 계획대로 5월 6일로 유류세 인하 정책이 완전히 종료되는 것보다는 부담이 완화됐지만, 어쨌든 인하 폭 축소로 다음 달 7일부터 휘발유(ℓ당 65원)·경유(ℓ당 46원)·LPG 부탄(ℓ당 16원) 모두 가격 인상이 불가피해졌다.

 
이미 기름값은 현재도 국제유가 상승 탓에 8주째 가파르게 오르는 형국이다.

 
한국석유공사 유가 정보 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4월 둘째 주 전국 주유소의 보통 휘발유 판매가격은 전주보다 ℓ당 10.3원 오른 1천408.3원이었다.

 
휘발유 가격이 상승세로 돌아선 지난 2월 셋째 주(1천342.9원)와 비교할 때 휘발윳값은 두 달도 채 안 돼 65원 이상 뛴 셈이다.

 
이런 상황에서 유류세 인하 폭까지 축소돼 기름값이 추가로 오르면 소비자로서는 부담이 커질 수밖에 없다는 분석이다.    대외적으로도 기름값 상승요인은 집중돼 있다.

 
국내 석유제품 가격에는 약 2∼3주의 시차를 두고 싱가포르 국제 석유제품 가격이 반영된다.

 
다만 국내 석유제품 가격의 '지표' 격인 싱가포르 국제 석유제품 시장도 결국은 국제 원유 가격에 영향을 받는다는 점에서, 국제 원유 상승요인은 국내 휘발윳값에도 상승 압박이 될 수밖에 없다.

 
오피넷에 따르면 일일 기준 지난해 12월 배럴당 50달러 아래(49.52달러)로 떨어졌던 두바이유 가격은 이달 들어 70달러 수준까지 올라와 있다.

 
우선 미국의 대(對)이란 추가 제재 가능성이 잠재적 유가 상승요인이다.

 
미국은 지난해 11월 이란산 원유 수입에 제재를 가하면서 한국을 비롯한 8개국에는 한시적 예외를 인정했었다.

 
그로부터 6개월 후인 다음 달 2일까지 미국은 이 한시적 예외 조치를 연장할지를 결정할 예정인데, 미국이 대이란 압박 수위를 낮추지 않고 있어 상황이 불투명한 게 사실이다.

 
일각에선 예외국으로 다시 한번 인정받더라도 허용 수입량은 기존보다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연합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