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선 거취’ 與野 정면 격돌 “불법 없다” vs “검찰 고발”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19/04/14 [18:37]

‘이미선 거취’ 與野 정면 격돌 “불법 없다” vs “검찰 고발”

연합뉴스 | 입력 : 2019/04/14 [18:37]

정국경색 심화 속 靑 관철기류…내일까지 보고서 채택 불발시 재송부 요청

평화·정의, 애초 반대에서 기류 변화…靑 보고서 재송부 요청시 갈등 격화

 

 

여야는 14일 과다한 주식 보유와 매매 논란에 휘말린 이미선 헌법재판소 재판관 후보자의 거취를 놓고 정면으로 충돌했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이 이 후보자를 검찰에 고발하는 카드까지 꺼내 들며 대여 압박 수위를 높이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불법 정황이 없었던 만큼 임명에 문제가 될 소지가 없다며 적극 엄호했다. 이런 가운데 청와대는 이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 시한(15일)까지 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으면 재송부를 요청할 것으로 알려져 재송부 요청을 둘러싼 대치정국의 경색이 더욱 심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이 후보자의 부적격성을 부각하며 여당 포위에 나섰던 야 4당의 공조에 균열이 생기면서 인선 정국의 지형이 복잡하게 그려지는 분위기다.'

 
한국당은 이날 이 후보자의 부적격성을 부각하며 사퇴를 촉구하고 청와대 인사라인에 대한 인책론을 강조하는 '양방향' 공격을 이어갔다.

 
한국당은 특히 이해충돌과 내부정보를 이용한 부당거래 의혹을 집중적으로 제기하며 이 후보자와 남편 오충진 변호사를 15일 대검찰청에 고발하기로 했다.

 
민경욱 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이 후보자 부부는) 거래 정지 전 주식을 대량 매도하고, 거래재개 후 폭락한 주식을 다시 담아 공정위 과징금 처분 직전 대량 매도하는 등의 매매패턴을 보였다"며 "이는 전형적인 '작전세력'의 패턴"이라고 말했다. 바른미래당도 이 후보자의 사퇴 또는 지명 철회, 청와대 인사라인 교체를 강하게 요구하는 입장이다.'

 
이에 맞서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논평에서 한국당의 검찰 고발 방침에 "불순한 의도가 명백한 고발 공세"라고 비판하면서 "더 이상 억지주장, 황당무계한 정치공세, 근거 없이 불순한 의도만 명백한 고발공세를 그만두고 인사 청문경과보고서 채택에 협력하라"고 촉구했다.

 
이런 가운데 이 후보자를 '데스노트'에 올렸던 정의당은 이 후보자에 대한 평가를 다소 누그러뜨리고 이후 상황을 지켜보기로 했다. 청와대는 채택 시한인 15일까지 국회의 청문보고서 채택이 없으면 재송부를 요청한 뒤 끝내 채택이 불발되면 이 후보자를 임명하는 방안에 무게를 두는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