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대통령은 무자격 장관과 경찰 3인방을 파면하고 국정조사 수용하라"

더불어민주당 안호영 수석대변인 브리핑

시대일보 | 기사입력 2022/11/07 [13:45]

"대통령은 무자격 장관과 경찰 3인방을 파면하고 국정조사 수용하라"

더불어민주당 안호영 수석대변인 브리핑

시대일보 | 입력 : 2022/11/07 [13:45]

▲ 안호영 수석대변인



더불어민주당 안호영 수석대변인은 7일 오전 10 40분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2022년 11월 7일(월) 오전 10시 40분에 브리핑을 진행했다. 

 

안호영 수석대변인은 "윤석열 대통령은 무자격 장관과 경찰 3인방을 즉시 파면하고 국정조사를 수용하십시오"라는 제하의 브리핑을 통해 입장을 전달했다. 다음은 브리핑 전문이다. 

 

핼러윈 기간 대규모 인파 집중에 따른 안전사고 위험성을 경고하는 정보보고서가 작성됐지만, 용산서 정보과 지휘부가 묵살한 것이 드러났습니다.

 

더구나 참사 후엔 정보과장 주도로 해당 보고서가 삭제됐고, 보고서를 작성한 직원을 회유하려고 한 정황까지 확인됐습니다.

 

보고서를 뭉개버린 것도 모자라서 보고서의 존재를 은폐하려 한 것은 용납할 수 없는 범죄행위입니다.

 

정부의 무대책, 무책임과 자료 제출 거부에 이어 지휘부의 면피를 위해 천인공노할 범죄가 벌어지고 있는 것입니다.

 

또한 국민 안전을 총괄하는 부처의 수장인 행안부 장관이 연일 망언을 쏟아내도 자리를 보전하면서 참사 수습 지휘를 한다는 것은 국민을 무시하는 것입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참사 책임자에 대한 문책을 미루면서 국민의 인내심을 더는 시험하지 마십시오.

 

행안부 장관과 캠핑 갔다는 경찰청장, 퇴근한 서울청장, 뒷짐 진 용산서장 등 경찰 무자격 3인방에 대해 즉각 파면을 촉구합니다.

 

특수본의 윗선 수사와 성역 없는 수사에는 한계가 있습니다. 이 때문에 국정조사를 통한 진상규명은 불가피합니다.

 

여당의 국정조사 거부는 진상규명을 거부하는 것입니다. 정부와 여당은 즉시 국정조사를 수용하시기 바랍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