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세계최초 5G는 경제 고속도로

5G+ 전략 발표 현장 참석 “청년엔 도전, 국가엔 제2벤처 붐 기회”

윤 경 기자 | 기사입력 2019/04/09 [06:08]

文대통령 세계최초 5G는 경제 고속도로

5G+ 전략 발표 현장 참석 “청년엔 도전, 국가엔 제2벤처 붐 기회”

윤 경 기자 | 입력 : 2019/04/09 [06:08]


“3번째 세계표준, 세계최고 도전…각 산업 융합으로 혁신 동반성장”

“5G 전국망 2022년 구축…국민 골고루 혜택 누리게 하겠다”

 

문재인 대통령은 8일 "5G에 기반한 신산업 생태계는 청년에게는 새로운 도전의 기회, 국가적으로는 제2벤처 붐을 일으키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대한민국의 대전환이 이제 막 시작됐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올림픽공원 K아트홀에서 열린 5G+ 전략 발표 현장에 참석해 "이동통신 3사가 상용화 서비스를 시작함으로써 우리는 세계 최초로 5G 상용화에 성공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세계 최초' 의미는 대한민국 표준이 세계 표준이 될 수 있다는 의미"라며 "1996년 세계 최초 CDMA 상용화, 1998년 세계 최초 초고속인터넷 상용화에 이어 대한민국 표준이 세계 표준이 될 세 번째 문을 열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세계는 이미 5G 조기 상용화를 위한 치열한 경쟁을 시작했다"며 "우리가 한걸음 앞섰을 뿐이며, '세계 최고'를 향한 도전을 시작해야 할 때"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4세대 이동통신은 '아직은' 빠르지만 '가까운 미래엔' 결코 빠르지 않게 된다"며 "기존 4G보다 속도는 20배, 연결 기기는 10배 늘어나고 지연 속도는 10분의 1로 줄어든 넓고 체증 없는 '통신 고속도로'가 5G"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경제에서도 5G는 고속도로로 비견될 수 있다"며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방대한 데이터를 아주 빠르게 전송하고, 실시간으로 모든 것을 연결하는 5G 이동통신이 우리 산업과 경제에 새로운 기회를 만들어줄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무엇보다 5G는 대한민국 혁신성장 인프라"라며 "5G가 각 산업 분야에 융합되면 정보통신 산업을 넘어 자동차·드론·로봇·지능형 CCTV를 비롯한 제조업과 벤처에 이르기까지 우리 산업 전체 혁신을 통한 동반성장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 불가능했던 혁신적인 융합서비스로 자율주행차·스마트공장·스마트시티 등 4차 산업혁명 시대 대표 산업이 본격 발전할 것"이라며 "인공지능·클라우드와의 결합으로 주력 제조업의 생산성을 획기적으로 높이는 산업구조 혁신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국가 차원의 5G 전략을 추진해 세계 최고 5G 생태계를 조성하려 한다"며 "2026년 세계시장의 15%를 점유하고 양질의 일자리 60만개 창출, 730억 달러 수출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고 소개했다.

 
윤경기자 kyoung@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