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루머’ 휘말린 연예인들, 잇단 강경대응 선언

지라시 언급된 정유미·이청아 측 “전혀 사실 아냐…법적 대응”

시대일보 | 기사입력 2019/03/14 [04:22]

‘정준영 루머’ 휘말린 연예인들, 잇단 강경대응 선언

지라시 언급된 정유미·이청아 측 “전혀 사실 아냐…법적 대응”

시대일보 | 입력 : 2019/03/14 [04:22]

  가수 겸 방송인 정준영(30)과 얽힌 악성 루머에 거론된 연예인들이 무관용 원칙과 법적 조치를 거론하며 잇달아 강력한 대응에 나섰다.
 배우 정유미(35)와 이청아(35)는 정준영과 관련된 악성 루머에 강한 불쾌감을 표하고 사실이 아님을 강조하며 법적 대응 방침까지 밝혔다.
 정유미 소속사 스타캠프202는 13일 "현재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메신저 등을 중심으로 확산하고 있는 특정 루머에 정유미가 언급되고 있으나 이는 모두 사실무근임을 분명히 말씀드린다. 터무니없는 루머에 정유미 이름이 거론되는 것조차 매우 불쾌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정유미의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는 행위가 지속할 경우 이와 관련해 법적인 처벌로 강경하게 대응할 방침"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이후 추가로 허위 사실을 유포하거나 악의적으로 확대 재생산하는 자들에 대해서도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민형사상의 법적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우 정유미는 전날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내리고 연관 검색어 등을 통해 성관계 '몰카' 영상 유포 혐의를 받는 정준영 관련 루머에 휩싸였다.
 이에 정유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걱정 말아요 그대"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같은 날 역시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내린 배우 이청아(35)도 자신을 둘러싼 루머를 인식한 듯 트위터에 "고마워. 하지만 걱정 말아요"라는 짧은 글을 올리며 팬들의 우려를 덜어냈다.
 이청아 소속사 킹스엔터테인먼트도 공식 입장문을 통해 "이청아는 2013년 정준영과 한 뮤직비디오 촬영을 함께 진행한 것 외에는 사적인 친분이 없는 관계임을 말씀드린다"라며 "각종 커뮤니티, SNS 등을 통해 유포되는 악성 루머 또한 배우와 관련 없는 일로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소속사는 이어 "해당 내용을 유포하고 확대 재생산해 배우의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는 모든 SNS, 게시글과 댓글들을 수집해 책임을 물을 것이며 법적 절차를 토대로 강경하게 대응하겠다"라고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