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 도심 속 대형 달집 태워볼까

‘정월대보름맞이 민속놀이 축제’

강형구 기자 | 기사입력 2019/02/13 [03:36]

영등포구, 도심 속 대형 달집 태워볼까

‘정월대보름맞이 민속놀이 축제’

강형구 기자 | 입력 : 2019/02/13 [03:36]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정월대보름을 맞아 오는 17일 오목교 아래 안양천 둔치에서 구민과 함께하는 ‘제21회 정월대보름맞이 민속놀이 축제’를 개최한다.
 정월대보름(음력 1월 15일)은 1년 중 가장 밝고 큰 달이 떠오르는 날로 한 해의 액운을 쫓고 건강과 풍년을 기원하는 다양한 세시풍속이 행해진다.
 구는 우리 고유의 전통 민속놀이의 멋과 의미를 되새기고 주민 간 화합과 소통의 장을 마련하고자 1999년 서울시 최초로 정월대보름의 전통놀이를 재현, 20년간 축제를 이어오고 있다. 이제는 영등포구 대표 축제로 자리매김해 해마다 수천여명의 구민들이 가족·이웃과 함께 축제현장을 찾고 있다.
 이날 행사는 윷놀이를 시작으로 달집태우기까지 반나절 동안 민속놀이 한마당이 펼쳐진다. 오후 12시부터 주민대항전 윷놀이대회가 진행되며, 개인전과 단체전으로 나눠 최종 우승자에게는 푸짐한 상품도 증정한다.
 이와 함께 행사장 곳곳에서 연날리기, 소원기원문 달기, 팽이치기, 투호 등 주민이 참여할 수 있는 각종 전통놀이 체험행사가 진행된다. 난타공연, 초청가수 축하공연, 각설이 등 다양한 볼거리와 먹거리장터도 풍성하게 준비돼 있어 행사의 흥겨움을 더할 예정이다.
 오후 7시에는 이번 축제의 백미인 ‘달집태우기’가 열린다. 나뭇가지와 볏짚을 쌓아 10m에 이르는 대형 달집을 짓고 주민들의 소망을 적은 소원기원문을 매달아 불로 태우게 된다.
 안양천 둑에서 시작된 점화 불꽃이 줄을 타고 달집으로 내려와 불을 놓으면 오목교에서 폭포수 형태의 불꽃놀이가 펼쳐지며 대도시에서 흔히 볼 수 없는 장관을 연출할 것이다. 축제 참여자들은 훨훨 타오르는 달집을 보며 액운을 쫓고 무사안녕을 기원하는 강강술래(대동놀이)를 진행한다.
 달집태우기가 끝나면 오목교에서 깡통에 불을 담아 돌리는 쥐불놀이 행사가 이어진다. 보름달을 연상케 하는 원을 그리며 소망을 비는 것으로 행사장에는 약 200개의 깡통이 준비된다.
 구는 건조한 날씨 등 화재발생 위험에 대비해 순찰조를 편성하고 소방서, 경찰서 등 유관기관과의 협조를 통해 행사장 안전사고 예방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한편, 정월대보름 민속행사는 16일~17일 이틀간 각 동별로 지역 곳곳에서 진행된다. 16일에는 당산1·당산2동, 문래동, 영등포본동, 영등포동, 여의동, 도림동, 양평2동에서, 17일에는 신길1~7동, 대림1~3동에서 열리며, 자세한 동별 행사 장소와 시간은 해당 동 주민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이번 축제를 통해 잊혀져가는 전통 세시풍속의 의미를 되새기고 가족, 이웃과 함께 기해년 새해의 희망찬 출발과 안녕을 기원하는 화합의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강형구기자 hggang@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