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운동선수보호법’ 발의

‘폭행지도자 원스트라이크 아웃’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19/01/11 [07:52]

여야, ‘운동선수보호법’ 발의

‘폭행지도자 원스트라이크 아웃’

연합뉴스 | 입력 : 2019/01/11 [07:52]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여야 의원들은 10일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선수의 폭행과 성폭행 피해 고발을 계기로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안을 초당적으로 발의했다.
 일명 '운동선수보호법'으로 불리는 이번 개정안은 체육지도자의 폭행으로부터 운동선수를 보호하기 위한 것으로, 선수를 폭행한 지도자에 대한 '원스트라이크 아웃'을 골자로 한다.
 문체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과 문체위 소속 자유한국당 염동열, 바른미래당 김수민, 민주평화당 최경환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을 통해 이 법안을 소개했다.
 개정안은 단 한 차례라도 선수 대상 폭행과 성폭행 혐의로 형을 받은 지도자는 자격이 영구 박탈되도록 하고, 스포츠 지도자가 되려면 국가가 정한 폭행과 성폭행 예방 교육을 의무적으로 받도록 규정했다.
 또한 형 확정 이전에도 선수 보호를 위해 자격을 무기한 정지할 수 있도록 하고, 대한체육회에 소속돼 징계 심의를 담당하던 위원회를 '스포츠윤리센터'라는 별도 기관으로 독립시키도록 했다.
(연합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