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군, ‘2018 영암방문의 해’ 성공적 발판

‘영암 관광’ 한 단계 더 진화한다

조용수 기자 | 기사입력 2018/12/06 [23:48]

영암군, ‘2018 영암방문의 해’ 성공적 발판

‘영암 관광’ 한 단계 더 진화한다

조용수 기자 | 입력 : 2018/12/06 [23:48]

축제 내실화, 월출산 풍수길 사업 본격 진행

 

 ‘2018 영암방문의 해’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영암군은 내년에는 ‘왕인문화축제’와 ‘월출산국화축제’를 더욱 내실화해 ‘명품’ 축제로 개최하고, 현재 진행 중인 국립공원 월출산을 활용한 관광활성화 방안 용역을 토대로 각종 관광프로그램을 개발하는 한편, ‘월출산 명사탐방로(풍수길) 조성사업’과 홍예교 설치 등 ‘도갑사권역 문화공원 조성사업’에도 본격적으로 착수하는 등 영암 관광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할 계획이어서 주목받고 있다.
특히 군은 최근 많은 겨울철새의 도래 시기여서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 우려가 매우 높아짐에 따라 오는 1월 1일 삼호읍 호텔현대 야외광장에서 개최할 예정인 '2019 기해년(己亥年) 영암호 해맞이 축제'를 전격 취소하는 대신, 한국트로트가요센터 건립을 차질 없이 마무리하는 한편 하정웅미술관 창작교육관을 건립해 고품격 문화관광 프로그램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영암군은 올해 4년 연속 국가축제로 지정된 왕인문화축제를 성공적으로 개최한 바, 비바람과 강풍에도 불구하고 나흘 동안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프로그램을 선보여 주한외교사절 등 외국인 관광객들이 대거 찾는 등 45만여명에게 추억거리를 선사했다.
또 여름철 명품 피서지로 각인된 월출산 氣찬랜드는 사상 유례가 없는 폭염이 지속되면서 많은 피서객들로부터 각광을 받아 역대 최다 입장수입을 기록했다.
게다가 월출산 국화축제에는 75만여명의 구름인파가 몰려 영암군의 단일 축제로는 최대 관광객을 기록하는 등 남도의 대표적인 가을축제로 더욱 진화했고, 국립공원 월출산 지정 30주년 기념행사와 함께 ‘2018 영암방문의 해’의 대미를 장식하기도 했다.
군은 올해 관광분야에서 거둔 이 같은 성과를 토대로 내년에는 영암 관광을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해 보다 많은 관광객들을 끌어들인다는 계획이다.
우선 '2019 기해년(己亥年) 영암호 해맞이 축제'에 대해서는 새해 벽두 영암군을 알리는 첫 행사이기는 하나, AI가 다시 발생할 경우 특히 군의 기간산업이기도 한 농업에 종사하는 군민들의 피해가 막대하다는 점에서 적극적이고 선제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는 전동평 군수의 결단에 따라 전격적으로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대신 군은 4월 왕인문화축제와 10월 마한축제, 월출산국화축제 등을 더욱 다양하고 내실 있게 개최함으로써 ‘명품’ 축제로 평가받는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군은 지난 11월 16일 월출산 氣찬랜드 가야금산조기념관 공연장에서 축제평가위원 등 전국의 축제전문가들을 초청해 '영암왕인문화축제 발전방안 세미나'를 열고 축제 운영 및 프로그램에서부터 홍보마케팅 개선방안에 이르기까지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했다. 또 월출산을 활용한 관광활성화 방안 용역도 진행 중으로, 군은 이를 토대로 내년에 ‘2018 영암방문의 해’의 열기를 더욱 확산하기 위한 관광프로그램을 체계화할 계획이다.
내년에는 그동안 추진해온 관광 관련 사업이 완료되거나 본격 추진된다. 월출산과 도갑사 등을 활용한 ‘명품 탐방로’가 될 월출산 명사탐방로인 ‘월출산 풍수길’ 조성사업이 총사업비 20억원을 투입해 본격 추진되고, 총사업비 35억원이 투입되는 하정웅미술관 창작교육관이 건립되어 관람객들이 미술창작 프로그램을 체험할 수 있게 된다.
영암군의 랜드 마크인 월출산 氣찬랜드에는 또 하나의 명소가 될 한국트로트가요센터가 내년 중순 완공된다. 총사업비 105억원이 투입된 한국트로트가요센터는 신세대 음악과 대비되는 트로트 음악의 역사와 전통을 되살리는 전국 유일의 트로트가요센터로, 영암군 관광 활성화의 새로운 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군은 이 트로트가요센터 건립에 이어 총사업비 100억원이 투입되는 트로트창작센터도 건립함으로써, 한국트로트가요센터와 병행해 시너지효과를 극대화하고, 체류형 관광객을 위한 체험 및 숙박, 창작시설을 마련함으로써 체류형 관광산업으로 한 단계 진화한다는 계획이다.
영암군의 또 다른 명소인 도갑사권역에도 관광 명소로 만들기 위한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총사업비 25억원이 투입되는 도갑사권역 문화공원 조성사업은 도갑사권역의 옛 경관을 복원하는 사업으로, 홍예교를 설치하고, 도갑사로 가는 옛길을 복원하며, 진입로 개설 및 문화공원조성 등을 통해 영암군의 관광자원을 다양화함으로써 보다 많은 관광객을 유치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게 된다.
전동평 군수는 “올해는 왕인문화축제를 시작으로, 월출산 氣찬랜드 개장, 월출산 국화축제, 월출산 국립공원 지정 30주년 기념행사 등을 군민들과 한마음으로 추진한 결과 ‘2018 영암방문의 해’를 성공적으로 마무리 할 수 있었다”면서, “내년에는 영암군의 대표축제들을 더욱 내실화해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명품 축제로 치르고, 한국트로트가요센터와 하정웅미술관 창작교육관 등의 건립, 월출산 풍수길 조성, 그리고 도갑사권역 문화공원 조성 등을 통해 영암 관광을 더욱 다변화하며, 보다 많은 관광객들이 역사와 문화의 고장인 영암에 머물고 갈 수 있는 환경까지 조성하는 등 한 단계 진화하는 영암 관광이 되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조용수기자 wh1315@naver.com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