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 4명중 1명 반려동물 길러…개·고양이·금붕어 순

시대일보 | 기사입력 2018/12/05 [16:45]

성인 4명중 1명 반려동물 길러…개·고양이·금붕어 순

시대일보 | 입력 : 2018/12/05 [16:45]

▲     © 시대일보


KB금융 반려동물보고서 발간…개는 평균 1.2마리, 고양이 1.4마리 양육

반려견 중에선 '몰티즈', 반려묘 중에선 ‘코리안쇼트헤어’ 가장 많아

 

 우리나라 성인 남녀 4명 중 1명은 개나 고양이 등 반려동물을 기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KB금융그룹은 전국의 20세 이상 남녀 1천7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 결과를 담은 '2018 반려동물보고서'를 5일 발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응답자의 25.1%는 현재 반려동물을 기르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는 아니지만 과거 길러본 적이 있다는 이들이 39.2%, 길러 본 경험이 없다는 35.7%였다.
 양육 중인 반려동물은 개가 75.3%로 가장 많았고, 고양이(31.1%), 금붕어·열대어(10.8%) 순이었다.
 반려동물 수는 개 1마리(86.3%) 또는 고양이 1마리(69.0%) 등 1마리를 기르는 이들이 가장 많았다. 개는 평균 1.2마리, 고양이는 평균 1.4마리를 기르고 있었다.
 개와 고양이를 함께 기르는 가구는 38.9%가 3마리 이상을 돌보고 있었다.'
 국내에서 가장 많이 기르는 견종은 몰티즈(23.9%), 푸들(16.9%), 시추(10.3%)였다. 아파트 거주자는 몰티즈(27.3%), 푸들(17.6%), 치와와(10.5%) 등 작은 개를 선호했고, 단독주택 거주자는 진돗개(22.6%), 몰티즈(14.2%), 잡종(13.2%) 등을 주로 길러 거주 형태에 따라 차이가 났다.
 고양이 중에서는 코리안쇼트헤어(45.2%)가 가장 많이 기르는 품종이었고 페르시안과 러시안 블루가 각 18.4%로 그 뒤를 이었다.
 고양이는 아파트와 단독주택 등 거주 형태별 선호도 차이는 크지 않았다.
 반려견의 연령은 1∼3세가 51.5%, 반려묘는 1∼3세가 65.0%로 가장 많았다. 10세 이상은 반려견이 10.6%, 반려묘는 3.5%로 고령 비중이 반려묘보다 반려견이 더 높았다.
 반려견 양육자의 40.3%, 반려묘는 45.6%가 반려동물을 처음 길러봤다고 답했다.
 반려견은 집에 혼자 있는 시간이 평균 4시간 52분이었고, 반려묘는 6시간 2분이었다.
 반려견 양육자의 67.7%, 반려묘는 60.5%가 집에 혼자 남은 반려동물을 위해 자동먹이장치, 사물인터넷(IoT)이 구비된 전자제품 등을 설치했다.
 반려견 양육자는 반려동물을 위해 고정적으로 지출하는 비용이 월평균 12만8천원, 반려묘는 월평균 12만원이었다.
 반려견 1마리당 평균으로는 월 10만3천원, 반려묘는 1마리당 평균 7만8천원 비용이 드는 셈이다.
 반려동물 관련 지출은 사료비와 간식비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KB금융그룹 관계자는 "반려동물 양육 가구의 일상생활과 금융 수요에 맞춘 차별화된 상품과 서비스를 지속해서 제공해 반려동물 양육 가구를 위한 대표 금융사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