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5박8일 3개국 순방 마무리

윤 경 기자 | 기사입력 2018/12/04 [17:08]

문대통령, 5박8일 3개국 순방 마무리

윤 경 기자 | 입력 : 2018/12/04 [17:08]

▲     © 시대일보


아르헨티나 G20 기간 한미정상회담서 ‘비핵화 공조’재확인

체코서 원전세일즈…뉴질랜드 국빈방문 일정도 소화

 

 뉴질랜드를 국빈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4일(현지시간) 한-뉴질랜드 정상회담 일정 등을 마치고 귀국했다.
이로써 문 대통령은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참석차 아르헨티나를 방문한 것을 비롯해 5박8일 간의 3개국 순방 일정을 마무리했다.
문 대통령은 뉴질랜드 방문에 앞서 지난달 29일부터 2박 3일 일정으로 다자 외교무대인 G20 정상회의에 참석해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각국 정상 차원의 관심과 지지를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이 기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 취임 후 여섯 번째 한미정상회담을 하고 '완전한 비핵화'를 달성하기 전까지는 기존의 대북제재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함께했다.
아울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이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모멘텀을 제공할 것이라는 데 공감하는 동시에 2차 북미정상회담의 조속한 개최를 희망한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의지를 확인했다.
문 대통령은 아르헨티나·네덜란드·남아프리카공화국 정상과도 양자회담을 하고 한반도 평화정착 구상에 대한 지원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공정하고 지속가능한 개발을 위한 컨센서스 구축'을 주제로 열린 G20 정상회의에서는 '다 함께 잘사는' 혁신적 포용국가 비전을 소개하기도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아르헨티나 방문에 앞서 중간기착지로 들른 체코에서 안드레이 바비시 총리와 회담하고 체코가 추진 중인 원전 사업에 뛰어난 기술과 경험을 가진 한국의 참여가 이뤄지게 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나라 대통령으로는 9년 만에 국빈으로 방문한 뉴질랜드에서는 저신다 아던 총리와 정상회담 등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에 대한 지지와 함께 뉴질랜드 내 한국기업과 동포의 권익 신장을 위한 지원을 요청했다.
윤경기자 kyoung@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