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가격하락’ …배추·무 수급안정 대책추진

시대일보 | 기사입력 2018/12/04 [17:04]

농식품부, ‘가격하락’ …배추·무 수급안정 대책추진

시대일보 | 입력 : 2018/12/04 [17:04]

농림축산식품부는 최근 배추와 무 가격 하락세에 대응하고 겨울철 수급 불안 가능성에 선

▲     © 시대일보


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수급 안정 대책을 시행한다고 4일 밝혔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최근 배추는 전반적으로 수급여건이 양호하지만 무는 공급과잉 현상이 계속되고 있다.
배추의 경우 가을배추 생산량이 평년보다 6.1% 줄었지만, 월동배추 생산량은 평년 수준으로 예상된다.
여기에 최근 김장 수요가 줄면서 최근 배추 도매가격은 평년보다 소폭 낮은 수준인 포기당 1천598원까지 떨어졌다.
무는 가을무 생산이 평년보다 2.1%, 월동무가 6.1% 각각 증가할 것으로 관측된다.
또한 여름철 폭염으로 늦게 파종된 무의 출하가 뒤늦게 몰리면서 무 가격이 평년보다 낮아졌다. 최근 도매가격은 개당 572원으로 평년보다 38% 싸졌다.
이에 따라 농식품부는 배추의 경우 겨울철 이상 기상 가능성을 고려해 3천t 수준을 수매 비축하기로 했다.
비축한 물량은 수급여건에 따라 탄력적으로 방출해 수급 안정을 유도할 계획이다.
무는 초과 공급 예상량을 단계적으로 시장에서 격리 조치해 가격을 적정 수준으로 회복시킬 방침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