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도 정명 새로운 천 년 연다

나주시, 18일 금성관 특별무대서 기념식 개최

배정빈 기자 | 기사입력 2018/10/12 [05:14]

전라도 정명 새로운 천 년 연다

나주시, 18일 금성관 특별무대서 기념식 개최

배정빈 기자 | 입력 : 2018/10/12 [05:14]

▲     © 시대일보


전라도의 새로운 천 년을 여는 역사적인 기념식이 호남 역사문화의 보고(寶庫), 목사고을 나주(羅州)에서 펼쳐진다.
전남 나주시(시장 강인규)는 2018년 전라도 정명 천 년 기념식을 10월 18일 오후 5시 15분부터 금성관 일대에서 개최할 예정이라고 11일 밝혔다.
고려 제8대왕으로 즉위한 현종은 1018년 강남도를 대표하는 전주(全州)와 해양도를 대표하는 나주(羅州)의 지명에서 각각 앞 글자를 취해 전라도라는 이름을 만들었다.
2018년은 전라도(全羅道)라는 명칭이 정해진지 1,000년이 되는 해다.
시는 지난 해 9월 8일 각계각층 시민과 출향향우 등 260명으로 구성된 전라도 정명 천 년 기념사업 추진위원회를 발족했다.
추진위는 나주의 역사적 정체성 확립과 시민의 자긍심 고취를 목표로 5개 분야 24개 기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18일 과거 나주목 객사인 금성관 특설무대장에서 열리는 이번 기념식은 나주시가 추진하는 정명 천 년 사업의 메인이벤트다.
기념식은 방송사 특별생방송(1부), 1,000인 시민합창 등 본 기념식(2부), 미디어파사드 및 가수축하공연(3부) 등 총 3부로 나뉘어 오후 5시부터 4시간 동안 진행될 예정이다.
먼저 1부 호남4사 MBC 공동 기획 특별생방송 ‘지나온 천 년, 미래로 천 년’이 기념행사의 포문을 연다.
광주MBC 김귀빈 아나운서의 진행으로 나주시립국악단 오프닝 공연, 나주(황포돛배 선착장)·전주·여수·목포 현장인터뷰 중계, 정명 천 년 전문가 패널 토크 등이 이어진다.
본 기념식인 2부에는 시민과 함께하는 화합과 소통의 장이 마련됐다.
올 1월부터 정수루에서 진행되고 있는 ‘소망울림 타고 행사장 스케치’, 정명 천 년 선포하는 ‘타북 퍼포먼스’, ‘1,000인 나주시민 합창’, ‘LED희망 풍선 날리기’ 순으로 진행된다.
특히 1,000인의 시민합창 무대에서는 지난 4월 전국 규모의 노랫말(가사) 공모를 통해 선정·제작된 정명 천 년 메인 테마곡 ‘나주 천 년의 노래’가 선보여진다.
나주 천 년의 노래는 총 42편의 응모작 중 최우수작으로 선정된 박신옥 씨의 노랫말에 전북대학교 이화동 교수의 곡 작업을 거쳐, 합창, 관현악곡 등 다양한 버전으로 제작됐다.
1,000인 시민 합창단은 나주시립합창단과 읍·면·동 마을합창단, 실버합창단 을 비롯해 관내 초·중·고 학생과 학부모, 기관·사회단체 회원, 시 공직자 등 각계각층의 나주인으로 꾸려졌다.
시는 합창무대에 함께 설 단원을 오는 16일까지 모집한다. 희망자는 시청 문화예술과(339-4682) 전자우편(day46@korea.kr)으로 접수하면 된다.
배정빈기자 sbbae@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