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 대부업체 7천개 육박 … 관리인력은 31명 뿐

시대일보 | 기사입력 2018/10/11 [17:26]

지자체 대부업체 7천개 육박 … 관리인력은 31명 뿐

시대일보 | 입력 : 2018/10/11 [17:26]

 

전국 지방자치단체에 등록된 대부업자가 7천개에 육박하지만 이를 관리하는 담당 인력은 31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 예산도 적어 대부업체 관리가 제대로 안 된다는 지적이 나온다.
11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바른미래당 이태규 의원이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7년 말 기준 국내 등록된 대부업자는 총 8천84개다.
이 중 금융위 등록 업체가 1천249개, 지방자치단체에 등록한 업체가 6천835개다.
대부업체 대출 잔액은 2013년 말 10조160억원에서 지난해 말 16조5천14억원까지 늘어날 정도로 커지고 있다.
그러나 이들 업체를 관리해야 하는 인력은 매우 적다.
전체 지자체에서 대부업 전담 조직은 전무하며 총 31명의 담당자가 6천835개를 관리·감독하고 있다. 1인당 220개가 넘는 업체를 맡는 것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