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사리 최참판댁에서 떡메치기 체험해요

김삼열 기자 | 기사입력 2018/09/13 [21:46]

평사리 최참판댁에서 떡메치기 체험해요

김삼열 기자 | 입력 : 2018/09/13 [21:46]

▲     © 시대일보


 하동군은 오는 15일부터 11월 말까지 매 주말 소설 <토지>의 무대 악양면 평사리 최참판댁에서 관광객을 대상으로 떡메치기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13일 밝혔다.
 떡메치기 체험 프로그램은 최참판댁을 찾는 관광객에게 보다 많은 먹거리와 볼거리를 제공하고 이벤트를 다양하게 연출하고자 주말공연과 연계해 진행된다.
 프로그램은 큰들의 마당극 ‘최참판댁 경사났네’가 열리는 매 주말 오전 11시, 오후 2시, 4시 등 하루 세 차례 열린다.
 떡메치기는 프로그램 운영자의 시연에 이어 관광객이 직접 떡메를 친 다음 콩고물에 떡을 묻혀 맛볼 수 있도록 한다.
김삼열기자 sykim@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