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더불어민주당 , 국민 안전 책임있는 자세로 임해야

시대일보 | 기사입력 2022/11/02 [16:05]

더불어민주당 , 국민 안전 책임있는 자세로 임해야

시대일보 | 입력 : 2022/11/02 [16:05]

▲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더불어민주당 박성준 대변인은 2일 오전 11시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브리핑을 갖고 국민 안전에 대해 대통령실이 보다 책임있는 자세로 대응할 것을 주문했다. 

 

박 대변인은  '책임론에 선 긋기 급급한 대통령실, 국민 안전은 누가 책임집니까?'라는 제목으로 입장을 발표했다. 

 

다음은 브리핑 전문이다. 

 

사회적 재난의 컨트롤 타워가 되어야 할 대통령실이 책임 회피에만 급급한 모습입니다.

 

참사 사흘 만에야 행안부 장관과 서울시장이 뒤늦은 사과를 했습니다. 이태원 현장의 112신고 자료가 언론에 공유된 시점에 이뤄진 사과입니다. 진정성을 국민이 받아들일 수 있겠습니까?

 

게다가 대통령은 출근길 문답을 중단하며 국민과의 소통을 멈췄습니다.

 

대통령과 정부의 책임을 묻는 언론의 질문이 불편한 것입니까? 그렇다면 국민 안전은 도대체 누구에게 책임을 물어야 하는 것입니까?

 

정부의 책임을 묻는 질문마다 선 긋기에만 급급한 대통령실의 무책임한 모습은 참담합니다.

 

참사를 참사라 부르지 못하게 하고 희생자를 희생자라 부르지도 못하게 하면서 어떻게 정부를 믿으라고 하는 것입니까?

 

묻지도 따지지도 말고 애도만 하라는 것이, 정상적인 정부의 태도인지 묻지 않을 수 없습니다.

 

정부의 총체적 무관심, 무능이 이번 참사를 키웠다는 증거들이 속속 나오고 있습니다. 대통령실이 참사의 책임으로부터 도망칠 곳은 없습니다.

 

이제 대통령이 답해야 할 시간입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