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서울시 위험가구 찾아 사회적고립 막는다

1인가구 실태조사 맞춤복지 연계

시대일보 | 기사입력 2022/10/19 [15:01]

서울시 위험가구 찾아 사회적고립 막는다

1인가구 실태조사 맞춤복지 연계

시대일보 | 입력 : 2022/10/19 [15:01]

# 부모 모두 사망하고 홀로 소규모 제조 공장을 운영하며 생계를 이어가던 이○○씨 (60대 남성, 구로구)는 코로나19로 경영이 악화되어 공장운영을 중단하였다. 조사 기간 중 생계의 어려움으로 난방도 없이 공장지하실 지하에 판자를 깔아 생활하던 이○○씨를 발견한 동주민센터는 실태조사와 심층상담을 통해 사회적 고립 위험 1인가구이면서 복지수급이력이 없음을 확인한 후, 우선적으로 곰팡이 냄새가 심한 공장지하실의 주거환경개선을 위해 공기청정기를 제공한 후, 국가형 긴급복지(생계비)도 지원하면서, 기초생활수급(생계, 의료, 주거)을 신청하도록 안내하여 지원하던 중, 이○○씨의 공장 운영은 재개되어 ’22년 6월부터 정상적인 생활을 영위하고 있다.

 

# 산속에서 노숙 생활을 하다가 겨울에 하산한 이○○씨(60대 남성, 동대문구)는 주거지가 없이 길거리를 떠돌다가 고시원 1달 거주 이후, 전입 신고를 위해 동주민센터를 방문하였으나, 주민등록 말소 사실이 확인되었다. 조사 기간 중 이를 인지한 동주민센터 에서는 이○○씨의 가족, 경제 상황 등에 대한 실태조사를 통해, 사회적 고립 위험 1인가구이면서 복지수급이력이 없음을 확인한 후, 국가형 긴급복지(생계비, 주거비)를 우선 지원하고, 기초생활수급(생계, 의료, 주거)을 신청하도록 안내하여, 현재까지 기초생활수급자로 지원받고 있다

 

서울시가 사회안전망 밖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위기가구를 조기에 발굴하고 고독사 등 위험상황을 예방하기 위한 ‘사회적고립 위험 1인가구 실태조사’를 실시한다.

 

작년 최초 조사 이후 두 번째로, 25개 전 자치구와 함께 연말까지 동주민센터 공무원이 직접 개별가구를 방문하는 방식으로 실시한다. 조사 결과 위험가구로 판단되는 경우 긴급복지(생계비), 돌봄서비스 등 대상자에게 필요한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연결한다.

 

시는 시정 핵심철학인 ‘약자와의 동행’에 발맞춰 사회적 고립가구에 대한 예방적‧상시적 발굴체계를 구축, 도움이 필요한 주민을 샅샅이 발굴하고 위기상황에서 벗어나 건강하고 인간다운 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작년 첫 실태조사('21. 10.~12.)는 임대주택, 고시원, 다가구·다세대 등 주거취약지역 중장년 이상(1971년 이전 출생자, 50세 이상) 1인가구 중 14만4,398가구를 대상으로 실시했다.

 

코로나19로 대면접촉이 제한적인 상황에서도 최대한 방문조사를 실시, 이중 3만6,265가구의 위험가구를 발굴해 기초생활보장, 긴급복지 등 복지서비스를 연계했다.

 

올해 실태조사는 사회적고립 위험 1인가구를 최대한 샅샅이 발굴한다는 목표로, 작년 실태조사시 미완료자(거부, 부재 등)와 각 자치구에서 자체적으로 추정한 사회적고립 위험 1인가구 등 약 12만 가구 이상을 대상으로 실시한다.

 

조사대상은 ①'21년 주거취약지역 중장년 이상 1인가구 실태조사시 조사미완료자(76,204가구) ②자치구 자체 추정 사회적 고립 위험가구(40,690가구, '21. 12월말 기준) ③'21년 주거취약지역 중장년 이상 1인가구 실태조사 조사완료자 중 재분류한 경우 ④'22년 자치구 자체 실태조사 계획에 따른 조사(8개 자치구) ⑤기타 실태조사를 희망하는 주민 등이다.

 

실태조사는 이달부터 12월까지, 동주민센터 공무원을 통한 방문조사를 원칙으로 실시한다. 자치구별로 동일한 기준이 적용될 수 있도록 서울시가 자체 제작해 작년 조사부터 활용하고 있는 ‘1인가구 실태조사표’에 따라 경제‧주거‧건강 상황, 고독사 위험도 등을 조사한다.

 

조사 결과 위험가구로 판단돼 발굴한 경우 즉시 복지서비스를 연계한다. ▴공적급여(기초생활보장법상 수급 신청), ▴ 긴급복지(국가형‧서울형) 지원 ▴민간서비스(민간 후원성금(품) 연계) ▴돌봄서비스(돌봄SOS서비스 제공) ▴안부확인(우리동네돌봄단, AI안부콜‧스마트플러그‧서울살피미앱 등 스마트 돌봄) ▴사례관리 등이다.

 

김상한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온전히 동주민센터 직원의 힘만으로는 복지사각지대 주민 발굴이 어려운 만큼, 금번 실태조사에서 주변 이웃이 위기가구 발굴에 적극 협력해줄 것”을 당부하면서, “복지사각지대 주민 중에서도 가장 돌봄이 필요한 사회적 고립위험 1인가구를 대상으로 하는 금번 실태조사를 통해 발굴된 가구에 대해서는 약자와의 동행이라는 시정 기조에 맞추어 맞춤형 복지서비스로 촘촘히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