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경남도] 박완수 도지사, 희망2023 나눔 기부자와 오찬간담회 가져

시대일보 | 기사입력 2023/02/01 [16:48]

[경남도] 박완수 도지사, 희망2023 나눔 기부자와 오찬간담회 가져

시대일보 | 입력 : 2023/02/01 [16:48]

 

 

경남도는 1일 창원 인터내셔널호텔 다이아몬드홀에서 희망2023 나눔 캠페인을 성공적으로 종료하고 기부공헌자들을 격려하기 위해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희망2023 나눔 캠페인은 지난해 12월부터 두 달간 실시해 코로나19와 경기침체에도 불구하고 경남 지역에서 103억 5천만 원을 모금했으며, 목표액인 92억 원보다 11억 원을 훌쩍 넘어 사랑의 온도탑 112도를 기록했다.

 

경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경남 지역이 나눔 문화의 중심에서 행복의 가치를 실현했다고 평가하고 있다. 또 기부 공헌자들을 오찬 간담회에 초청해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것은 이례적이라고 밝혔다.

 

이날 오찬 간담회에는 1억 원 이상 기부를 한 아너소사이어티 회원, 급여와 수익금의 일정 부분을 기부하는 착한 일터 직원과 착한 가게 사장, 꾸준히 기부를 실천하고 있는 나눔리더를 포함해 19명의 기부자가 참석했다.

 

특히 울산과학기술원 졸업생이었던 故 이주찬 씨의 가족이 참석했다. 그는 졸업 후 취업을 앞두고 불의의 교통사고로 안타깝게 사망(2022년 3월, 향년 32세)했다. 유품 정리를 하던 중 그의 일기장에서 ‘내가 죽을 때, 내가 가진 모든 것을 사회에 환원하겠다’는 글을 본 유족들이 아너소사이어티에 가입을 결정했고, 아들의 소망인 나눔을 실천해 준 가족의 아름다운 마음을 함께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상생일자리카페 우리’는 창원시니어클럽에서 운영 중으로 지난해 6월 경남은행으로부터 기탁금 2천만 원을 지원받아 커피머신 등 장비를 구입해 개업했다. 개업한 지 6개월 만인 지난해 12월 카페운영 수익금 500만 원을 학대피해노인 전용 쉼터에 기부함으로써 나눔의 선순환을 보여준 사례도 전했다.

 

박완수 도지사는 희망2023 나눔 캠페인 폐막식에 참석해 “난방비 등 물가가 올랐지만, 어려운 분들이 조금이라도 따뜻하게 겨울을 날 수 있는 것은 사회 공헌에 적극 참여해 주신 분들 덕분”이라며 “나눔을 실천해 주시는 분들에 대한 존경과 예우를 통해 나눔의 문화가 확산되고 도민이 더 행복해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