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종로구, 12월까지 ‘경복궁 서측’ 정주 여건 개선 박차

골목길 경관개선사업 등 내달까지 본격적 추진

정상린 기자 | 기사입력 2023/01/26 [15:57]

종로구, 12월까지 ‘경복궁 서측’ 정주 여건 개선 박차

골목길 경관개선사업 등 내달까지 본격적 추진

정상린 기자 | 입력 : 2023/01/26 [15:57]

 사업 대상지인 청운효자동 전경.



종로구(구청장 정문헌)가 경복궁 서측 도시재생활성화지역 거주민들의 정주 여건 개선을 위한 「집수리 지원사업」 및 「골목길 경관개선사업」을 내달부터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대상지는 청운효자동과 사직동을 포함하는 일명 경복궁 서측이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역사문화 중심지로 꼽히지만 다수 건물이 1980년대 이전 세워져 주거환경 개선의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 온 지역이다.

 

구는 이번에 이 일대에서 한옥과 비한옥 특성에 맞춰 맞춤형 개선사업을 추진하고자 한다.

 

먼저 한옥의 경우, 소유주와 전문가를 매칭시켜 등록 한옥 및 수선비용 보조금 신청까지의 모든 행정적 절차를 돕고 봄철 출몰하는 흰개미 피해진단이나 방제사업도 병행한다. 한옥 수선 비용은 서울시 건축자산전문위원회 심의를 거치며 외관과 내부로 구분해 지원한다. 자세한 사항은 구청 누리집 또는 서울한옥포털을 참고하면 된다.

 

사용승인일이 20년 이상된 단독 또는 공동주택(비한옥)은 2월 1일부터 28일까지 신청을 접수해 지붕, 방수, 단열 등 집수리 비용을 최대 1200만원까지 보조해준다. 단, 취약계층을 우선 선정하며 일반 신청자는 주택 노후도와 거주 기간 등을 포함한 보조금 심의위원회 평가를 거친다.

 

아울러 종로구는 2022년 골목길 보도환경 개선사업을 완료한 옥인동 일대에서 유휴부지와 건물 매입을 진행하고 오픈스페이스, 휴식공간, 주차공간 확보 등 주민 편의 제공에 중점을 둔 각종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 범죄예방 환경설계(CPTED)를 적용한 골목길 경관개선사업을 실시, 거주민들이 안심하고 살 수 있는 환경 마련을 위해서도 힘쓰고자 한다.

 

정문헌 구청장은 “경복궁 서측은 한양도성 내에서도 주거용 한옥 비율이 가장 높은 대표적인 한옥 주거지로 꼽히는 만큼, 지구 단위 규제 완화나 거주민 지원 등을 포함한 더욱 세심한 개선안이 필요하다”며 “이번 사업으로 이 일대 주민들의 정주 환경을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