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 판자촌 취약계층 정착 돕는다!

정상린기자 | 기사입력 2016/07/14 [00:00]

집단 판자촌 취약계층 정착 돕는다!

정상린기자 | 입력 : 2016/07/14 [00:00]

강남구, 맞춤형 이주정책으로 차질없게

강남구(구청장 신연희)는 올해 초부터 지난달까지 지역 내 구룡마을 등 집단 무허가 판자촌에 대한 맞춤형 이주정책을 실시하여 상반기에만 취약계층 총 25세대를 임대주택으로 옮기는 대성과를 거뒀다고 13일 밝혔다.
구(區)는 관내 구룡마을, 재건마을, 달터마을, 수정마을 등 집단 무허가 판자촌 4개소에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총 1339세대의 취약계층이 거주하고 있어 이에 대한 맞춤형 이주대책을 세워 정비에 나섰다.
먼저 개포동 567-1번지 일원 26만 6304㎡에 달하는 구룡마을은 1980년대 활발한 도시개발사업과 각종 사업으로 서울시내 무허가 판자촌이 철거되면서 이주민들이 하나둘 정착해 촌락을 이룬 곳으로 1242세대 2529명이 비닐하우스를 짓고 살아 화재와 침수 등 재난재해에 취약해 개발이 시급한 대규모 판자촌 지역이었다.
구는 지난 1991년부터 무허가 건축물 신발생을 방지하고 예방활동을 벌여 2011년 4월 서울시로부터 구룡마을 공영개발 발표를 이끌어 내 현장 상황실을 두고 24시간 365일 무단 거주자 퇴거, 미거주자 전출 등 불법행위 예방·단속활동을 펼쳐 2014년 결국 100% 수용·사용방식을 이끌어 단일 규모로는 전국 최대의 특혜 없는 도시개발 사업을 차질 없이 진행하고 있다.
또, 개포동 1266번지 3760㎡의 면적의 재건마을은 일명 넝마주이를 뜻하며 강남구의 랜드마크인 양재천변에 위치해 구는 이곳의 정비를 위해 각별한 노력을 쏟았는데 지난 2011년 원인 모를 화재에 신속한 구호와 주민들을 설득해 이중 13세대는 임대주택으로 20세대는 타 지역으로 이주토록 해 총 33세대 13개 불법 사업장을 정비했다.
나머지 63세대는 직원 현장 방문을 통해 심층면담을 실시해 임대주택으로 이주하게 함으로써 거주민의 주거안정을 추구하고 있으며, 단계별 정비계획을 추진해 공공 도서관을 건립하고 일부는 공원으로 조성해 주민들이 즐겨 찾는 명소로 탈바꿈할 예정이다.
개포동 156번지 일대(1만 1274㎡) 공원부지에 넓게 흩어져 있는 달터마을은 총 218세대로 지난 1980년대 초 개포택지 개발사업이 진행되면서 주변 일대 주민들이 모여들어 무허가 판자촌이 형성된 곳으로 판자와 보온덮개 등 목재 건물로 지어져 화재의 위험에 노출되어 있고 화장실과 수도 등을 공동으로 사용해 위생분야 또한 취약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