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광주시, 캐스퍼 전기차(EV) 우선 구매제 시행

시·산하 공공기관 업무용 차량…판매량 견인해 신규일자리 창출 캐스퍼EV 7월부터 본격 양산…유럽‧일본 등 수출 제2도약 시동

고경석 기자 | 기사입력 2024/06/18 [12:13]

광주시, 캐스퍼 전기차(EV) 우선 구매제 시행

시·산하 공공기관 업무용 차량…판매량 견인해 신규일자리 창출 캐스퍼EV 7월부터 본격 양산…유럽‧일본 등 수출 제2도약 시동

고경석 기자 | 입력 : 2024/06/18 [12:13]

▲ 광주광역시는 오는 7월부터 시와 산하 공공기관의 업무용 차량 구입 때 광주글로벌모터스(GGM)가 생산하는 ‘캐스퍼 전기차(EV)’를 우선 구매한다.ⓒ고경석 기자


[시대일보=고경석 기자​]광주광역시(시장 강기정)는 오는 7월부터 시와 산하 공공기관의 업무용 차량 구입 때 광주글로벌모터스(GGM)가 생산하는 ‘캐스퍼 전기차(EV)’를 우선 구매한다고 18일 밝혔다.

 

‘캐스퍼 전기차(EV) 우선 구매제’는 공공기관에서 업무용 차량을 신규 구매·임차 때 친환경차인 캐스퍼 전기차(EV)를 우선 구매하는 것으로, 지자체와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시행하는 제도이다. 

 

최근 고금리·고물가에 따른 소비 심리 위축이 이어지면서 국내 전기차 판매량이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에 광주시는 광주글로벌모터스(GGM)의 전기차 생산에 안정적 생산 토대를 마련하고 신규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도록 광주시와 산하 공공기관에서 업무용 차량에 한해 신규로 구입·임차 때 캐스퍼 전기차를 우선 구매하도록 했다.

 

광주글로벌모터스(GGM)는 7월부터 본격 양산에 들어가는 캐스퍼 전기차를 올해 1만7000대 생산할 계획이다. 캐스퍼 EV는 유럽, 일본 등에 수출돼 글로벌 완성차 제조업체로 제2의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광주시도 상생형 지역일자리 기업인 광주글로벌모터스(GGM)의 캐스퍼 전기차 판매량에 적극 나서 생산 초기 수요를 늘리고 전기차 대중화 기반을 조성하는 등 미래자동차 선도도시 광주를 더욱 견고하게 구축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광주시는 미래차 핵심부품 제조 고도화 장비를 신규로 구축하고, 기업이 필요로 하는 시제품 제작, EV부품 개발, 시험·평가·인증 등 맞춤형 기업 지원을 강화하고 있다.

 

김용승 인공지능산업실장은 “캐스퍼 전기차(EV) 양산 시점에 공공기관 대상 우선 구매제 시행으로 GGM의 전기차 생산에 안정화를 도모할 수 있다”며 “GGM이 사회적 합의로 설립된 만큼 더 많은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