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김형재 시의원, 한강 교량 자살방지 그물망 설치 제안

김 의원, OECD 자살율 1위 탈피 및 한강 투신시도자 매년 1,000명 발생 대책으로 주요 교량에 투신, 추락 방지 그물망 및 안전난간 설치 확대 촉구
오 시장, 자살예방정책팀 신설 등 조직개편 및 실효성 있는 대안을 협의하겠다고 답변

강형구 기자 | 기사입력 2024/06/13 [20:42]

김형재 시의원, 한강 교량 자살방지 그물망 설치 제안

김 의원, OECD 자살율 1위 탈피 및 한강 투신시도자 매년 1,000명 발생 대책으로 주요 교량에 투신, 추락 방지 그물망 및 안전난간 설치 확대 촉구
오 시장, 자살예방정책팀 신설 등 조직개편 및 실효성 있는 대안을 협의하겠다고 답변

강형구 기자 | 입력 : 2024/06/13 [20:42]

 

 

▲ 제324회 정례회 3차 본회의에서 김형재 시의원이 오세훈 시장에게 시정질문을 하고 있다.

 

▲ 태종대에 투신방지를 위해 설치되어 있는 모자상

 

[시대일보=강형구 기자]서울특별시의회 김형재 의원(국민의힘, 강남2)은 지난 12일 제324회 정례회 3차 본회의에서 한강 교량에서의 자살 방지를 위해 ‘투신 방지 그물망’ 설치와 고성능 안전난간 확대 설치를 강력히 제안했다.

 

이날 시정질문에서 김 의원은 “서울을 가로지르는 한강에는 약 20개의 교량이 있지만, 매년 천여 명의 시민이 이 교량에서 투신을 시도하고 있다”며 “특히 2022년 8월부터 2023년 11월까지 자살시도자의 36.4%가 교량에서 투신했다”고 광진경찰서의 자료를 인용하며 심각성을 강조했다.

 

이어 김 의원은 “서울시는 그동안 마포대교, 한강대교, 잠실대교 등에 자살 방지 안전난간과 CCTV를 설치하고 수난구조대를 운영하여 투신자 중 사망자 수는 줄었지만, 투신 시도자는 매년 증가하고 있다”며 “이는 투신 시도 및 구조가 되풀이되는 현재의 대책만으로는 한계가 있음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 투신시도자 : 2019년 504명, 2021년 626명, 2023년 1,035명

투신사망자 : 2019년 20명, 2021년 13명, 2023년 3명

 

특히 김 의원은 10대와 20대 자살률이 급증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자살시도자 중 청소년과 청년이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면서 “이는 우리의 미래인 젊은 세대가 극심한 고통 속에서 고군분투하고 있음을 의미한다”며 어른들이 책임져야 할 부분이라고 언급했다.

 

외국 사례를 언급하며, 김 의원은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금문교는 준공 후 매년 투신사망자가 3천여 명에 이르자 공사비 5천억 원을 들여 자살 방지 그물망을 설치한 후 자살률이 현저히 감소했다”며 “호주의 시드니 하버 브릿지도 철조망 난간을 설치하여 자살 시도를 막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김 의원은 호주 공무국외 출장 중 방문한 시드니 갭파크 절벽에서 자살 방지 활동을 펼친 ‘자살절벽 천사’ 돈 리치의 사례와 태종대 모자상 설치 사례를 소개하며, “서울도 한강 교량에 자살 방지 그물망과 투신예방 안내문과 같은 상징물을 설치하여 자살시도자들이 순간적인 절망감을 넘길 수 있도록 손을 내밀어 도와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오세훈 서울시장에게 자살 방지 그물망 설치를 마포대교와 한강대교에 시범적으로라도 운영해 볼 것을 요청하며, “OECD 국가 자살률 1위라는 불명예를 벗기 위해 사회전체가 함께 해결방안을 모색하고 서울시가 노력하고 있다는 모습을 보여주어야 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 의원은 현재 서울시 여러 부서에서 혼합적으로 자살예방업무를 수행하고 있어, 정책을 기획·평가하고 자살 방지 인력·확충, 정신건강 상담 및 지속적 모니터링을 위해 체계적인 통합관리를 위한 조직개편 필요성도 제안했다.

 

이에 대해 오세훈 서울시장은 “좋은 의견 감사하다”며 “자살예방정책팀 신설 등 7월부터 조직개편을 추진 중이며 추락방지망 설치와 안전난간 확대 등을 실효성 있는 대안이 나올 때까지 함께 의논해 보자”고 긍정적인 답변을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지방의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