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용산구, 첫 옥외광고물 전수조사 실시

지역 내 전체 옥외광고물 4만 5천여 개(추정) 대상
광고물 종류, 규격, 위치, 적·불법 여부 등 현황 파악 및 사진 촬영
수집 자료 목록화해 안전관리 강화...동 주민센터별 공유도

강형구 기자 | 기사입력 2024/05/26 [18:21]

용산구, 첫 옥외광고물 전수조사 실시

지역 내 전체 옥외광고물 4만 5천여 개(추정) 대상
광고물 종류, 규격, 위치, 적·불법 여부 등 현황 파악 및 사진 촬영
수집 자료 목록화해 안전관리 강화...동 주민센터별 공유도

강형구 기자 | 입력 : 2024/05/26 [18:21]

▲ 용산구 이태원 세계음식문화거리 일대 간판

 

▲ 숙명여대 앞 순헌황귀비길 지역상권 일대 간판

 


[시대일보=강형구 기자]서울 용산구(구청장 박희영)가 계절별 재해에 대비하고 안전 점검에 활용할 목적으로 올해 처음 옥외광고물 전수조사에 나섰다. 지난달 15일부터 시작한 이번 전수조사는 8월까지 이어간다.

 

조사 대상은 지역 내 고정형 옥외광고물 전체로서 약 4만 5천여 개 간판이 설치돼 있을 것으로 추정한다. 설치 위치를 가리지 않고 ▲벽면 이용 간판 ▲돌출간판 ▲창문 이용 광고물 등을 모두 포함한다.

 

조사는 ▲광고물 종류 ▲규격 ▲설치 위치 ▲광고 내용 ▲적법·불법 여부 ▲불법 사유 등 상세 현황 파악과 함께 사진 촬영도 진행된다. 전문 업체 소속 조사원이 전용 장비를 활용해 수행한다.

 

전수조사에서 수집한 자료는 목록화해 안전관리 기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이 중 ▲고정 상태 불량 ▲부식 및 노후 등에 따른 추락 위험성 ▲감전 위험성 등을 고려해 위험 간판을 선정한다.

 

불법 요소나 위험 소지가 있는 광고물은 업주에게 시정을 요구하고 필요시 구가 직접 정비를 시행해 위험 요소를 제거할 계획이다. 지속적인 안전 점검이 가능하도록 위험 간판 목록과 전수조사 자료는 새올행정시스템과 연계하고 동 주민센터별로 공유한다.

 

요건을 갖췄지만 무허가 광고물로 분류된 간판은 설치 업주에게 허가 신고하도록 안내한다. 제도권 내에서 광고물을 관리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하려는 취지다.

 

박희영 용산구청장은 “좀 더 효율적이고 체계적인 옥외광고물 안전관리를 위해 이번 전수조사를 실시하게 됐다”며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안전한 보행환경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구는 옥외광고물에 대해 ▲풍수해 대비 안전점검 ▲해빙기 대비 안전점검 ▲개학기 초등학교 주변 특별단속 등을 추진해왔다. 올해 각종 안전점검을 통해 총 136건을 시정 조치했다. 민관 합동 재해방재단을 활용한 점검과 정비에도 힘쓰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