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다시갈지도’ 김신영, “여행 갈 때 팬티 1개면 충분. 잘 때는 No” 여행 TMI 작렬!

조정현 기자 | 기사입력 2024/04/11 [10:16]

‘다시갈지도’ 김신영, “여행 갈 때 팬티 1개면 충분. 잘 때는 No” 여행 TMI 작렬!

조정현 기자 | 입력 : 2024/04/11 [10:16]

 

[시대일보=조정현 기자]‘다시갈지도’ 김신영이 못 말리는 여행 TMI로 폭소를 자아낸다.

 

흥미진진한 여행 정보들을 유쾌한 랜선 여행에 담아내는 알짜배기 여행지침서 채널S 오리지널 예능프로그램 ‘다시갈지도’가 편성을 이동해 저녁 9시 20분에 방송된다. 오늘(11일) 방송되는 104회는 '아시아의 숨은 여행지 배틀' 특집으로 뻔한 여행이 아닌, 특색 있는 아시아 여행을 원하는 여행객들에게 숨겨진 보석 같은 여행지들을 소개할 예정. 이중 김신영은 대리여행자 에라이청춘과 함께 '무지개빛 예술 도시 대만 타이중'을, 이석훈은 꽃언니와 함께 '프라이빗 힐링섬 태국 꼬 야오야이'를, 최태성은 백고팡과 함께 '말레이시아의 초록빛 낙원 카메론 하일랜드'를 추천하며, 여행 친구로 배우 이주승이 함께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이주승은 스스로를 '생존형 여행자'라고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주승은 "길치라서 생존을 가장 중요시한다. 또한 여행은 원래 불편한 거라고 생각한다. 양치만 할 수 있으면 된다"라고 밝혔다. 특히 이주승은 "짐도 가볍게 싸는 걸 좋아해서 팬티도 2~3장만 챙겨간다"라고 밝히며 수더분한 여행스타일을 뽐내 눈길을 끌었다.

 

이때 김신영이 한술 더 떠 "팬티는 1장이면 충분하다"라고 주장해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었다는 후문이다. 나머지 MC들이 아무리 계산을 해보아도 세탁과 건조 사이에 발생하는 '팬티 공백기'를 피할 수 없었기 때문. 김신영은 태연한 표정으로 "잘 때는 No, 나갈 때는 Yes"라고 해답을 내놨고, 큰 깨달음을 얻은 이주승은 "습기가 있으면 안되겠다"라며 진지하게 걱정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김신영은 "(팬티를 말려야 해서) 꿉꿉한 곳은 잘 안 간다"라고 명쾌하게 대답, '여행 팬티론'을 둘러싼 두 사람의 진지한 티키타카가 주변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한편 이날 김신영과 이주승은 비슷한 여행 스타일과 유머 코드를 뽐내며 현실남매 같은 케미를 뽐내 랜선 여행을 한층 유쾌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이에 명랑한 웃음과 함께 알찬 볼거리를 선사할 '아시아의 숨은 여행지 배틀' 특집 본 방송에 기대감이 모인다.

 

랜선 세계 여행 채널S ‘다시갈지도’ 104회는 오늘(11일) 저녁 9시 20분에 방송된다. 채널S는 SK브로드밴드 Btv에서는 1번, KT 지니TV에서는 44번, LG U+TV에서는 61번에서 시청할 수 있다. 또한, 시청자의 뜨거운 성원에 힘입어 넷플릭스를 통해서도 시청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연예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