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홍익표, 선거구 획정 관련 “국힘, 4월 총선 치르지 않겠다는 건가”

“국민의힘, 획정위안 수용·수정안 제시 중 입장 정해야”

최동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2/27 [11:15]

홍익표, 선거구 획정 관련 “국힘, 4월 총선 치르지 않겠다는 건가”

“국민의힘, 획정위안 수용·수정안 제시 중 입장 정해야”

최동환 기자 | 입력 : 2024/02/27 [11:15]

▲ 더불어민주당이 27일 국회 본청 원내대표 회의실에서 원내대책회의를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델리민주

 

[시대일보=최동환 기자​]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7일 선거구 획정과 관련해 국민의힘을 향해 “불공정한 획정위안에 수정안을 과감하게 제시하든가, 아니면 획정위안을 받든가 두 가지 중에 하나를 빨리 입장을 정해서 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익표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획정안이 오는 29일 본회의를 통과하지 못해 선거가 정상적으로 실시되지 못 하면 국민의힘 탓”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국회의원 선거가 얼마 남지 않았는데 선거구가 아직 확정되지 않아서 국민께 큰 혼란을 드리고 있다”면서 “자칫 이대로라면 선거를 치를 수 없기 때문에 민주당은 일방적으로 (민주당에) 불리한 선거구 획정 원안을 그대로 처리하자고 여당 측에 제안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인구 기준에 따르면 경기 안산, 서울 강남, 대구에서 한 석씩 감소하는 게 맞다”며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의 선거구획정위원회는 강남과 대구는 그대로 (선거구를) 유지했다. 그 대신 경기도 부천과 전북의 의석을 감소시켰다”고 했다.

 

또 “의석 규모의 지역 간 형평성 문제도 크다. 선거구 획정일 기준으로 인구가 330만 명인 부산은 18석인데, 이에 반해 298만 명으로 비슷한 규모인 인천은 13석에 불과하다”며 “30만 명 차이에 무려 5석이 적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균형발전과 농어촌 대표성 강화를 위해 선거구의 증감은 가급적 도시 지역을 우선적으로 고려했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인구 소멸 지역인 전북의 의석을 줄였다”고 덧붙였다.

 

그는 “애초 민주당 지적에 대해 국민의힘은 획정위안이 특정 정당에 유리한 내용이 아니라면서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당내에서도 지역 의원들의 반대가 있었지만, 눈앞에 닥친 총선을 무산시킬 수 없어서 (획정안이) 불리해도 감수하겠다고 말했다”며 “이제 와서 우리가 획정위 원안을 한다고 하니까 받아들일 수 없다고 한다. 그렇다면 여당의 입장은 뭔가. 이번 4월 총선을 치르지 않겠다는 건가”라고 캐물었다.

 

한편, 앞서 선거구 획정위는 지난해 12월 서울과 전북 지역은 각각 1개 선거구를 줄이고, 인천과 경기 선거구는 1개씩 늘리는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선거구 획정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사진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정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