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삼송역서 ‘고양교체’ 외친 與김필례 “고양시민만 바라보며 뛰겠다”

변동하 기자 | 기사입력 2024/02/21 [16:01]

삼송역서 ‘고양교체’ 외친 與김필례 “고양시민만 바라보며 뛰겠다”

변동하 기자 | 입력 : 2024/02/21 [16:01]
본문이미지

▲ 김필례.    

 

[시대일보=변동하 기자]김필례 국민의힘 고양을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20일 지역구 내 삼송역에서 ‘고양교체’ 행보에 동분서주했다.

 

김필례 예비후보는 이 자리에서 “오늘부터 봄비가 내리는 것 같다”며 “다가올 봄날 더 따뜻한 햇살을 고양시민들에게 선사하게 위해 저 김필례와 국민의힘은 더욱 열심히 뛰겠다”고 강조했다.

 

김필례 예비후보는 “저 김필례와 국민의힘이 고양시민 여러분들을 위해 선보인 공약과 정책을 소개하는데 주력하겠다”며 “저 김필례와 국민의힘이 더 많은 사랑과 격려를 받기 위해 힘쓰겠다”고 했다.

 

한편 ‘고양시가 키운 최초 대표 여성정치인’이자 ‘고양시의회 최초 여성의장’ 타이틀을 가진 김필례 예비후보는 지난 13일 오세훈 서울시장을 서울시청에서 만나 ‘고양 품은 메가시티 서울’ 진행사항을 점검하며 지역사회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김필례 예비후보 캠프에 따르면, 김필례 예비후보와 오세훈 시장은 당시 서울시청에서 만나 ‘고양 서울 통합’ 관련 ▲고양시 주요 진행사항 공유 ▲고양시 향후 준비사항 공유 ▲서울시 통합 용역 진행사항 및 일정 공유 등을 논의했다. 이어 ▲한강 리버버스 확대(행주산성 역사공원 선착장~김포 아라뱃길) ▲신분당선 예비타당성 조사 관련 서울 지역 노선 변경 등에 대한 점검도 진행했다.

 

구체적으로 김필례 예비후보는 서울시가 추진하는 ‘한강 리버버스’ 관련 ‘행주산성 역사공원 선착장 신설’을 요청했다. 이는 한강 리버버스를 통해 고양시민들의 교통 인프라를 개선하기 위한 김필례 예비후보의 새로운 대책이다. 김필례 예비후보 캠프에서는 ‘행주산성 역사공원 선착장이 설치될 경우 ’교통체증 없이 서울 잠실·여의도를 30분만에 도착할 것‘으로 기대했다.

 

서울시가 추진하려는 리버버스 선착장 7곳은 ▲마곡 ▲망원 ▲여의도 ▲잠원 ▲옥수 ▲뚝섬 ▲잠실 등 7곳이다. 해당 선착장은 김포 아라뱃길까지 이어질 예정이며 그 사이에 ’행주산성 역사공원 선착장‘을 설치한다는 게 김필례 예비후보가 구상하는 안건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