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정의당, “이동관 사퇴, 소나기만 피하고 보자는 꼼수”

김희서 “尹, 친윤방송 만들기 위한 언론 탄압, 방송 장악을 위한 폭주 멈춰야”

최동환 기자 | 기사입력 2023/12/01 [13:58]

정의당, “이동관 사퇴, 소나기만 피하고 보자는 꼼수”

김희서 “尹, 친윤방송 만들기 위한 언론 탄압, 방송 장악을 위한 폭주 멈춰야”

최동환 기자 | 입력 : 2023/12/01 [13:58]

▲ 김희서 정의당 수석대변인.  ©최동환 기자

 

[시대일보=최동환 기자​]정의당이 1일 “이동관 사퇴, 소나기만 피하고 보자는 꼼수로는 민심의 더 큰 심판 받을 뿐”이라고 비판했다.

 

김희서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곤에서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이 자진 사퇴 의사를 밝혔다”며 “탄핵안 표결이 예정됐던 오늘 본회의를 앞두고 한 사의 표명이다. 분노한 민심의 포위에 빠져나갈 곳이 없으니 꽁무니를 빼는 꼴”이라고 지적했다.

 

김희서 수석대변인은 “범죄자가 다 들통나서 빠져나갈 곳이 없으면 형량이라도 깎아보려고 자수하는 경우가 많은데, 방송장악의 야욕을 노골적으로 드러내 왔던 이 위원장이 전격적으로 입장을 달리한 속내가 궁금하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방송장악은 포기하지 않고, 소나기만 피하고 보자는 꼼수를 부렸다가는 민심의 더 큰 심판을 받을 뿐이라는 점 분명히 경고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방송 통신 업무를 담당하는 국가시스템을 망가뜨린데 앞장선 건 누가 뭐래도 대통령과 이동관 방통위원장”이라면서 “윤심 추종자 2인으로만 방통위를 운영하며 온갖 전횡으로 방통위를 만신창이로 만들고, 방송장악을 위한 YTN, 연합뉴스TV 졸속 민영화 심사 등으로 언론의 공정성과 독립성을 훼손한 것에 대해 마땅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이 위원장의 사퇴로 그간의 전횡과 거대한 퇴행을 무마할 수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아울러 “방송을 장악하겠다는 아집으로 국가의 방송통신 시스템을 퇴행과 혼란의 도가니로 몰아넣은 윤석열 대통령은 책임지고 사과하라”면서 “친윤방송 만들기 위한 언론 탄압, 방송 장악을 위한 폭주를 멈출 것을 촉구한다”고 강한 어조로 말했다.

사진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정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